손학규 측 "새누리당 비대위원장? 예의가 아니다" 거절

[the300]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19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일보사 10층 대강당에서 열린 '손학규 북콘서트'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6.12.19/사진=뉴스1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측이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이름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예의가 아니다"라며 부정적인 뜻을 밝혔다.

손학규 전 대표 측 김주한 공보특보는 20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개혁세력을 결집해서 박근혜 정권의 적폐 등 구 체제를 청산하고 국민주권시대의 7공화국을 건설하는데 여념이 없는 손 전 대표를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끌어들이려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고 말했다.

김 공보특보는 "국정농단 사태로 위기에 몰린 새누리당의 다급한 사정을 이해하지 못하는 바는 아니다"라며 "급하다고 상식과 예의에 어긋나는 정치를 하는 것은 스스로를 더욱 부끄럽게 만들고 국민이 정치를 외면케 하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그는 "새누리당은 광장의 시민들이 왜 새누리당의 해체를 요구하는지에 대한 통렬한 성찰부터 해야 할 것"이라며 "다시는 손 전 대표의 이름이 이와같은 맥락에서 거론되지 않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