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비박 33명 "반드시 탄핵 가결시키겠다"

[the300]"정족수 충족시킬 표 확보…참석하지 않은 다수 의원도 참석의사 밝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일인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비박계 비상시국위원회에 김무성 전 대표, 유승민, 정병국 의원 등이 참석하고 있다. 2016.12.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누리당 비박(비 박근혜)계 주도 비상시국회의가 9일 "국민의 준엄한 요구를 가슴에 담고 표결장으로 향하겠다"며 "반드시 탄핵안이 가결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유승민·김무성 등 비상시국회의 소속 의원 33명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탄핵 표결 전 마지막 회동을 열고 황영철 의원의 브리핑을 통해 "비상시국회의는 새누리당에 대한 국민의 단호한 비판을 가슴에 새겨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황 의원은 "새누리당 비상시국회의는 확실하게 의결 정족수를 충족시킬만한 표를 확보했고 분명히 이걸 기반으로 오늘 탄핵안 표결에 참석할 것"이라며 "오늘 참석하지 않은 다수 의원들도 탄핵안에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 의원은 "만에 하나 탄핵안이 부결됐을 경우에도 무엇 때문에 부결됐는지 명확히 입증할만한 것이 준비돼야 한다"면서 대비자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황 의원은 야당 일각에서 '탄핵안 통과 이후 대통령의 즉각 하야와 황교안 총리 교체'를 주장하는 데 대해 '반헌법적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또다시 정국을 혼란에 빠뜨리고, 국정을 마비시키고, 정략적 이득만 취하려는 모든 논의는 더이상 국민에게 수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