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탁금지법 고위직부터, 교원·언론 2년뒤 적용" 개정안

[the300]새누리 김태흠, 5급이하 공무원·공직유관단체 등에 단계적 적용안

내입맛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김태흠 새누리당 제1사무부총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사무부총장직 사퇴 관련 취재진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6.6.27/뉴스1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이른바 김영란법을 고위공직자부터 우선 적용하고 나머지 대상자는 단계적으로 적용하자는 개정안이 제출됐다. 

8일 국회에 따르면 김태흠 새누리당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의 청탁금지법 개정안을 제출, 법안이 정무위원회에 회부됐다. 개정안은 장·차관, 정무직 공무원과 4급 이상에 준하는 공무원은 현행대로 시행하고 그 외 중·하위직 공무원과 언론인 등에 대해서는 2년 뒤 시행하도록 했다. 

2년 뒤 시행 대상에는 △5급 이하 공무원 △공직유관단체 임직원 △학교 교원과 학교법인 임직원 △언론인이 해당한다. 법이 미칠 사회적 파장을 최소화하자는 것이다.

김 의원은 "대법원조차 국민권익위원회의 직무관련성 해석이 모호하다고 평가할 정도로 법 적용에 많은 혼란을 일으키고 있다"며 "공직자는 물론이고 언론사 임직원과 사립학교 교원 그리고 배우자까지 400여만 명을 동일선상에 두고 일시에 규제하는 것은 무리라는 지적과, 법 적용 대상이 지나치게 포괄적이란 우려가 나온다"고 설명했다. 

앞서 같은 당 박대출 의원은 인터넷뉴스서비스 사업자를 이 법이 적용한 언론인 범주에 포함, 적용대상으로 넣자는 또다른 개정안을 제출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