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담" "분노" "단호" 여야 잠룡들, 박 대통령 2차 사과 일제히 비판

[the300]야 문재인 안철수 이재명 안희정 김부겸, 여 유승민 남경필 등 입장 내…"미흡하다" 일색

 최순실 게이트 관련 4일 박근혜 대통령이 재차 대국민 사과했지만 여야 대선주자들은 혹평 일색이다. 야권 잠룡들은 일제히 대통령 퇴진만이 남은 방법이라고 박 대통령을 압박했고 입장을 낸 새누리당 주자들도 대통령의 책임 인정은 당연한 일이라며 대통령을 옹호하지 않았다.

다음은 이날 주요 대선 잠룡들의 발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후 전남 나주시 죽림동 나주학생독립운동기념관 앞에서 '최순실 게이트' 관련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6.11.2/뉴스1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 난국을 수습할 그 어떤 해법조차 제시하지 않았다. 총리 지명을 당장 철회하고, 국회 추천 총리 중심으로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한 뒤, 그 내각에 국정운영 권한을 넘기고, 대통령은 국정에서 손을 떼는 것 외에 다른 해법은 없다. 대통령이 끝내 국민에게 맞선다면 저로서도 중대한 결심을 더 이상 늦출 수 없다. 국민과 함께 행동에 나서겠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청와대의 개각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6.11.2/뉴스1

"1차 (담화)와 마찬가지로 국면전환용, 책임전가용 담화다. 검찰수사를 받겠다고 했지만 사실상 대통령 자신은 잘못이 없다고 하면서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과 같다. 국민들의 요구는 대통령이 외교를 포함한 모든 권한을 여야가 합의한 총리에게 이양하고 즉각 물러나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만이 유일한 길이다."

◆이재명 성남시장(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성남시장이 23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자신의 SNS 지지세력 '손가락혁명군' 등 전국 SNS 친구들과 만나는 '작당모의' 토크콘서트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2016.10.23/뉴스1

"이 사태를 수습할 골든타임은 이미 지났다. 정치권에서 탄핵을 준비해야 한다. 끝까지 버틴다면 국민의 힘으로 퇴진시켜야 한다. 그것이 순리다."

◆안희정 충남도지사(더불어민주당)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27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에서 열린 서울대 국가정책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2016.10.27/뉴스1

"대통령은 즉각 의회, 특히 야당에 국정 수습 권한을 넘겨야 하며, 의회의 뜻에 반하는 개각과 인선을 중단해야 한다. 아직도 대통령과 청와대가 상황을 주도적으로 수습할 수 있다는 잘못된 인식이 깔려 있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국립안동대에서 열린 경북발전연구소 초청강연에서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된 학생의 질의에 "국민에 대한 예의로 대통령의 책임 있는 행동과 내각 총사퇴를 해야 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2016.10.26/뉴스1

"여전히 국정을 움켜쥐고 가겠다는 것이다. 거국중립내각에 대한 입장도, 김병준 총리 내정 철회에 대해서도, 국회나 여야의 역할 요청도 없었다. 대통령의 2선 후퇴 외에 다른 대안이 없다."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이 3일 광주시 북구 용봉동 전남대학교 사회과학대학 별관에서 '왜 민주공화국인가'를 주제로 초청 강연을 하고 있다. 2016.11.3/뉴스1

"참담한 심경으로 봤다. 책임을 인정하고 국민에게 사죄, 검찰이나 특검의 수사를 받겠다고 한 점은 당연한 조치다. 그러나 국민이 듣고 싶은 모든 진실을 고백하지 않고 앞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생각을 분명히 밝히지 않은 점은 국민의 분노를 누그러뜨리기엔 크게 모자랐다. 여야가 사태 해결책을 논의해서 합의하고, 대통령은 정치권의 합의를 받아들여야 한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새누리당)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7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에서 열린 서울대 국가정책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2016.10.27/뉴스1

"참담하다. 국민은 진실한 사과와 책임지는 자세를 원한다. 이제 내려 놓으십시오. 대통령 직을 제외하곤 권한을 내려 놓고 2선으로 물러나십시오. 지금의 총리 지명을 철회하고 여야가 합의 추천하는 총리에게 모든 권한을 넘기십시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