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호 국정원장 "宋회고록, 사실이란 느낌…자료 확인은 불가"(상보)

[the300]"당시기밀은 지금도 기밀, NCND 원칙…국내정치 논란 휘말릴 것 우려"

이병호 국정원장이 19일 오전 국가정보원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감 개의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사진=뉴스1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은 19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 회고록과 관련 "회고록이 구체적이고 사리에 맞기 때문에 사실이나 진실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원장은 북한과 오간 쪽지(북한 동향 보고) 등 자료에 대해서는 "정보사안으로, NCND(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는) 원칙이 적용돼 이 시점에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이날 서울 내곡동 국정원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송 전 장관 회고록을 어떻게 보느냐'는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이 같이 답변했다고 이완영 정보위 새누리당 간사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에 "여당 의원들은 국가안보에 직결되는 문제기 때문에 반드시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며 "정치적으로 휩싸이는 것을 경계한다는 원장의 말에 여당 의원들은 정쟁의 문제가 아니며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하기 위해서라도 원장이 답변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고 이 의원은 밝혔다.


이 원장은 당시 김만복 전 국정원장의 핫라인이나 대남통지문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도 기밀사안이라며 답변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 원장은 송 전 장관의 회고록에 대한 입장을 밝힐 때 '개인적으로 생각할 때, 상식적으로 생각할 때라는 전제를 달았으며, 이에 대해 더민주 의원들은 공식답변을 요구했고, 이 원장은 'NCND가 공식답변'이라고 일관되게 말했다"고 더민주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강조했다.


이 원장은 "세계 어느 정보기관도 NCND 사안에 대해 확인하지 않는 것이 당연한 권리"라며 "쪽지나 전통문이 오간 것을 밝히는 것은 긴급해보이지 않는다. 그당시 기밀이었으면 지금도 기밀이므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고 김 의원은 덧붙였다.


또한 이 원장은 관련 자료가 있느냐는 반복된 질문에 "자료가 있는지 확인 중이다. 쪽지를 뒷받침할 자료가 있다, 없다 확인을 공식적으로 못 한다"라며 "국정원이 다시 국내정치 논란에 휩싸이는 것을 우려하고 경계하고 있다. 이런 논란에 국정원이 휘말리는 것이 극히 부적절하다고 생각해 답변을 유보한다"고 밝혔다고 김 의원은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