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어록]"전신화상에 의한 패혈증은 병사(病死)"

[the300][국감]황산테러 태완이도 병사 논리 적용돼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국립중앙의료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새누리당 의원들의 불참속에 열리고 있다. 2016.9.2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인적으로는 (전신화상에 따른 패혈증으로 사망하면) 병사(病死)라고 생각합니다."

- 김창휘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장, 2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의료인국가시험(의사고시)에 '전신화상에 따른 패혈증으로 사망했을 경우 병사냐, 외인사냐'는 문제가 나오면 답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고.

정 의원의 이런 질문은 지난해 11월 민중총궐기대회 도중 경찰의 물대포에 맞고 쓰러진 뒤 지난 25일 사망한 고 백남기씨의 사망진단서 논란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백씨가 입원 치료를 받다 사망한 서울대병원이 작성한 사망진단서에는 사망의 종류가 병사로 기록됐다. 사망진단서상 직접사인은 심폐정지, 심폐정지의 원인은 급성신부전, 급성신부전의 원인은 급성경막하 출혈이다.

정 의원의 질문 내용과 같은 사례로는 살인죄의 공소시효를 폐지한 이른바 '태완이 법'을 이끈 '대구황산테러사건'이 있다. 1999년 대구 동구 효목동 골목길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뿌린 황산에 맞은 김태완군(당시 6세)은 온몸에 3도 화상을 입고 패혈증 등으로 49일 동안 투병하다 세상을 떠났다.

정 의원은 김 원장의 답변에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