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만난 안철수 '러브콜'…"저녁이 있는 삶 필요한 때"

[the300]21일 고(故)박형규 목사 빈소서 조우…孫 "좋은자리서 얘기나누자"

손학규 더불어민주당 전 고문과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21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박형규 목사 빈소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 공동대표가 21일 손학규 더불어민주당 전 상임고문을 만나 "요즘 '저녁이 있는 삶'이 정말로 필요한 때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와 손 전 고민은 이날 서울 종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형규 목사 빈소에서 조우했다.

안 전 대표는 '상주' 역할을 하는 손 전 고문에게 "언제 한 번 편한 시간 있으면 저녁이 있는 삶과 격차해소 문제에 대해 깊은 말씀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저녁이 있는 삶'은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민주통합당(현 더민주) 대통령 후보였던 손 전 고문의 캐치프레이즈로 여전히 손 전 고문의 정치 철학을 나타내는 문구로 여겨진다.

안 전 대표는 "현장을 다녀보면 어려움들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란 것을 느낀다"며 "세대, 계층 불문하고 강연을 다닐 때 거의 모든 사람들이 지금은 좀 희망을 찾기 힘든 상황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손 전 고문은 "언제 한 번 좋은 자리에서 얘기를 나누자"고 안 전 대표에게 화답했다.

아울러 "나라가 총체적 위기인데 남북관계는 완전히 절벽에 처해있다"며 "우리나라가 자칫 수렁에 빠지지 않을까 하는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