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컷오프는 공천살인, 재심청구 할 것"

[the300]"보좌관 비리 운운은 연좌제, 원천무효돼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병헌 최고위원과 대화하고 있다.문 대표는 이날 정부와 시도교육청의 대립으로 인한 보육대란 우려에 "정부가 교육감에 예산편성 책임을 묻겠다니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공약은 내가했지만 이행은 니가 하라는 식의 억지다"고 쏘아붙였다. 2016.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병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컷오프(공천배제) 결정에 대해 재심을 청구키로 했다. 정밀심사 대상이 아닌 본인에 대한 정밀심사와 이어진 컷오프에 대해 "표적 공천살인"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전 의원은 12일 성명을 내고 "이번 컷오프는 공천살인"이라며 "당이 3선 이상 하위 50%에 대해 정밀심사를 하겠다고 했는데 나는 하위 50% 정밀심사 대상자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더민주는 전 의원에 대한 컷오프를 발표하며 보좌관이 실형을 받은 것을 이유로 설명했다. 

전 의원은 "자의적으로 내게만 정밀심사 잣대를 들이댄 것은 그 자체로 정치적 의도가 작용한 표적 공천살인"이라며 "이런 비합리가 과연 누구에 의해 어떻게 진행됐는지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보좌관 비리에 대해서도 "제 선거가 아닌 구청장 선거 당시 있었던 일로, 사적유용이 아니라 전액 선거자금으로 사용된 것 역시 증명됐다"며 "비리가 아니라 표적정치탄압 사건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를 문제삼는 것은 위헌 소지가 있는 연좌제로 원천무효가 돼야 하는 기준"이라며 "홍창선 공관위원장이 지난 7일 갑자기 부인이나 사무장, 보좌관까지 샅샅이 뒤지라 지시했다는데 게임 도중에 규칙을 바꾼 의도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전 의원은 "선거를 거듭할수록 정당득표 대비 실득표수가 점점 증가하는 추세인데, 이는 동작갑 지역구에서의 숙원사업 해결과 빈틈없는 지역구 관리로 얻어낸 성과"라며 "누구도 대신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17대 43.24%, 18대 44.86%, 19대 55.56%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매번 득표율이 상승했다.

그는 "민주당과 가장 오랜 역사를 함께하고, 원내대표와 최고위원을 지내며 당의 개혁노선 정립에 기여한 후보자에 대한 공천배제는 당의 상식에 어긋난다"며 "정식으로 재심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