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국민안전 외면하는 야당 각성하라"

[the300]새누리당, 테러방지법 '무제한토론' 규탄대회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3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 야당의 의사진행 방해관련 규탄성명을 발표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본회의에서 정의화 국회의장이 테러방지법을 직권상정하자 이를 저지하기 위해 국회선진화법 이후 첫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에 돌입했다. /사진=뉴스1

국회 본회의에 직권상정된 테러방지법에 대해 야당의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이 이어지는 가운데 새누리당이 규탄성명을 발표했다.

23일 오전 8시 40분 새누리당 의원들은 국회 로텐더홀에서 야당의 필리버스터에 대해 규탄대회를 열었다. 김광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필리버스터를 신청하고 발언을 시작한 지 1시간 34분만이다.

새누리당은 성명서를 통해 "국민의 안전을 위한 테러방지법의 필요성은 절대다수의 국민이 느끼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필리버스터라는 의사진행방해절차를 악용해 법안을 발목잡고 있다. 새누리당은 테러방지법 통과를 저지하는 야당의 행태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새누리당은 테러방지법 통과를 위해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명서를 낭독한 뒤 의원들은 "국민안전 외면하는 야당은 각성하라"는 구호를 세 번 외쳤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이후 다시 의총장에 모여 자정까지 야당의 필리버스터 문제에 대해 논의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야당은 정략적인 이유로 국민안전을 정쟁대상으로 삼고 있다"며 "국가안위와 국민안전을 도모해야 할 국회가 테러를 방치하도록 필리버스터를 악용하고 있다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고 헌정사상 있을 수 없는, 규탄받아 마땅한 행위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김정훈 새누리당 정책위의장도 "테러는 일어나기 전에 미리 막아야지 소잃고 외양간 고치기를 할 수는 없다"며 "더민주당은 국민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야당의 필리버스터가 계속 이어질 경우 향후 대책을 묻는 질문에 김 정책위의장은 "더민주는 테러방지법을 저지하기 위한 방해행위를 하는 것이기때문에 찬반토론을 할 이유가 없다"며 "저희는 야당이 그냥 방해행위를 하도록 놔두겠다"고 말했다.

이어 "더민주 의원들이 밤새도록 계속 (의사진행발언을) 돌아가면서 해야하기 때문에 얼마나 약속을 지키는지 보겠다"며 "저희는 야당의 테러방지법 저지행위에 동참할 이유가 없기때문에 본회의에 적극적으로 동참하지는 않겠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