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구 "유승민 저성과자 아냐...개혁정책 소극적인 의원 물갈이"

[the300]"당 정체성 위반한자도 제외 할 것"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2차 공천관리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6.2.10/뉴스1
새누리당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은 11일 저성과자, 비인기자 컷오프가 유승민 의원을 겨냥한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 "내가 알기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유승민 의원은 무조건 된다 그것은 제가 얘기를 못한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그는 저성과자와 비인기 현역에 대한 물갈이에 대해서는 강한 의지를 낱냈다. 그는 "다만 새시대를 맞이하는 20대 국회에서 필요한 개혁을 추진할 수 없겠다고 생각되는 사람은 현역이라도 탈락시킬 수밖에 없다. 그게 제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저성과자와 비인기 현역에 대한 기준을 정부정책에 대한 적극성과 당 정체성에 대한 위반 여부로 보겠다는 취지의 입장도 내놨다.

그는 "무슨 중요한 이슈 같은 게 있을 때 적극적으로 나서서 문제를 풀려고 하기보다는 그냥 월급쟁이 비슷하게 하다가 4년 내내 별로 존재감이 없던 사람들이 제법 있다"면서 "그런 사람들은 아무래도 집중심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요새 개혁 과제 같은 거 추진할 때 보면 일을 적극적으로 앞장서서 하는 사람도 있고 이게 또 뒤에 앉아서 전혀 다른 일하고 있는 사람도 있고 심지어는 야당편인지 우리편인지 모르는 사람도 많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당의 정체성을 위해서 적합하게 행동하는 사람들이라야 정당에서 추천받을 만한 가치가 있다"면서 "그런 것도 감안한다는 거고 그거 한 가지만 되는 게 아니죠. 이것은 종합적으로 평가를 해야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그럼에도 당헌당규를 철저하게 지킬 것임을 강조했다. 그는 "다시 한번 강조를 드리는 건 절대로 당헌당규는 지킨다, 그 안에서 개혁공천한다, 최대 한도로 개혁적으로 공천이 되도록 노력을 하겠다. 심지어는 민주당보다도 더 개혁적이 될 것"이라며 "그게 우리의 사명이다 이렇게 생각을 하는 거이고 거기에는 비박이고 친박이고 구별 없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