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구 "시원찮은 사람 가려낼 것…야당보다 더 혁신적 공천"

[the300]새누리 공관위, 여론조사·자격심사·단수및우선추천 소위 구성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2차 공천관리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6.2.1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누리당 20대 총선 공천관리위원회(이하 공관위)가 10일 전체회의를 열어 핵심 쟁점과 관련한 3개 소위를 위원회 산하에 설치하는 등 본격적인 공천 심사에 돌입했다.


공관위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제2차 전체회의를 열어 Δ여론조사 소위원회 Δ자격심사 소위원회 Δ단수추천 및 우선추천지역 선정 소위원회를 구성해 공천 기준을 정하기로 했다고 이한구 위원장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 위원장은 "소위에서 충분히 논의한 기준을 전체회의에 다시 회부해 결정하면 그에 따라 실질적인 공천 심사를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론조사 소위는 박종희 제2사무부총장이 위원장을, 자격심사 소위는 김회선 의원이 위원장을, 단수추천 및 우선추천지역 선정 소위는 홍문표 제1사무부총장이 위원장을 맡았다.

공관위는 이날 현역의원 평가 기준에 대한 개괄적인 논의도 진행했다. 이 위원장은 "구체적 논의는 없었지만 소위에서 기준이 정해지면 (평가 기준을) 전체회의에서 확정지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장담하건대 야당보다 훨씬 더 혁신적으로 할 것"이라며 "다만 애꿏은 사람이 손해보지는 않도록 (기준을) 잘 따져보겠다. (컷오프) 목표를 정해놓고 무 자르듯 하진 않을 것"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야당과 같은 컷오프 방식은 굉장히 자의적이기 때문에 좋지 않다"며 "(컷오프 비중은) 좋은 사람들이 많으면 10%만 해도 되고, (현역 의원들이) 너무 국정 발목을 잡아서 많이 쳐내야겠다 싶으면 더 높일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원) 한분한분을 따져봐서 20대 국회의원으로서 국가 위기에서 벗어나도록 개혁하는 데 앞장설 사람을 찾아내는 게 목적"이라며 "그 과정에서 19대 국회 때 확실히 시원찮았다는 사람을 가려내는 것"이라고 밝혔다.

공관위는 은평갑 최홍재 예비후보의 친동생인 최공재 차세대문화인연대 대표가 공관위원으로 임명돼 발생한 논란과 관련해 최 위원을 은평갑 심사에서 배제키로 우선 결정했다.

 

최홍재 후보와 최공재 위원의 사퇴에 대해선 "(공관위원) 임면 권한이 있는 최고위원회와 논의해보겠다"고 이 위원장은 밝혔다. 또 공관위원인 사무총장단도 현 지역구 또는 출마 지역구 심사에서는 배제될 것이라고 이 위원장은 밝혔다.

또 공관위는 오는 18일부터 공천 신청자들에게 안심번호 여론조사를 위한 지역 당원 정보 자료를 유료(30만원)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선거에 출마한 현 당협위원장들은 이미 당원 명부를 보유하고 있는 반면, 여타 출마자들은 당원 정보가 없기 때문에 정보 접근성 차별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며 "당원 성명은 익명처리되며, 접수 완료일로부터 40일이 지나면 자동 폐기되는 USB 자료로 제공될 것"이라고 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