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입당인사..새누리 예비후보 "12년간 새누리 비판해놓고.."

[the300]사하을 예비후보 석동현 "입당정지 가처분신청 할 것"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조경태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원유철 원내대표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16.1.2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누리당에 입당한 조경태 의원이 정정당당한 경선을 다짐했다. 사하을 지역구에서 활동해 온 기존 예비후보는 강하게 반발했다. 

조 의원은 21일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내 새출발이 여야에 긍정적 자극제로 작동하기를 바란다"며 "새누리당에서 정한 민주적 절차에 따라 정정당당하게 경선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조 의원의 경선 방식에 대해 "새누리당의 새 공천 룰을 똑같이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은 상향식 공천을 중심으로 공천 룰을 개정한 상태다. 

조 의원은 "올 초부터 탈당을 쭉 고민해왔다"며 "서민경제 어려운데 한국 정치는 선거구 획정 문제 조차도 해결 못하는 극심한 정파정치가 계속되고 있어 이제는 잘 정리돼야 한다는 생각에 마음을 굳혔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의 러브콜을 등지고 새누리당으로 향한 이유에 대해서는 "야권이 분열된 상황에서 국가와 국민을 위한 역할이 어디가 더 적절한가 하는 깊은 고민을 어제까지 하고 마음의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지역 민심을 많이 청취했는데 나의 새누리당 입당을 반기는 입장인 것 같다. 그 기대에 부응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탈당 이유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불통이냐는 질문에는 "상대 당에 대해 가급적이면 서로 존중하고 선의의 경쟁을 통해서 한국 정치가 발전하기를 바란다"며 답을 피했다. 

한편 이날 최고위원회의에는 조 의원의 지역구인 사하을에 새누리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석동현 전 지검장이 나타나 강한 불만을 표했다. 그는 현장에서 "원서도 안 낸 사람이 이렇게 하는게 가능하냐"고 소리치기도 했다. 

석 전 지검장은 기자들과 만나 "조 의원의 입당은 절차와 내용 면에서 심대한 문제가 있으며 12년간 야당에서 새누리당을 비판해 온 조 의원이 어떻게 원서 한 장 내는 것으로 입당을 할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조 의원은 입당 과정에서 부산 사하을 지역 5000여명 당원 누구에게도 의사를 묻지 않았다"며 "자격심사 없이 입당 원서가 수리되면 입당정지 가처분신청 등을 비롯해 문제제기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