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국회법 개정절차, 심히 유감"

[the300]정 의장 주선 여야 회동은 무산…"의장 오피니언은 밝힐 수없다"

정의화 국회의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의화 국회의장은 18일 새누리당이 단독으로 국회 운영위원회를 소집, 국회의장 직권상정 조건을 완화하는 개정안의 본회의 상정을 시도한 것과 관련해 "마음속으로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자신이 주선한 여야 원내대표 회동이 야당의 불참으로 무산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침 운영위가 단독 진행 관련해서 야당이 안 오기로 해 내가 주선하려 했던 회의는 끝났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아울러 정 의장은 '국회(선진화)법 개정안'의 본회의 상정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것은 의장이 결정하는 게 아니라 법대로 쭉 가도록 돼 있다"며 "거기에 대한 의장의 오피니언(의견)은 아직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국회의장실에서는 정 의장의 주선으로 여야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 선거구 획정과 쟁점법안들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날 오전 새누리당이 단독으로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고 국회의장 직권상정 조건을 완화하는 내용의 국회법 개정안을 폐기, 법제사법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국회 본회의에 상정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야당은 이에 대한 반발로 이날 회의에 불참해 회동이 무산됐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