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논란' 한승철· 김동신·허신행 입당 취소 …安 "진심으로 사과"(상보)

[the300]첫 인재 영입 케이스로 소개한지 3시간만에 전격 취소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도화동 신당 당사에서 열린 신당합류인사를 발표 기자회견에서 김동신 전 국방부장관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안재경 전 경찰대 학장, 한승철 전 검사장, 김동신 전 장관, 허신행 전 농수산부 장관, 이승호 예비역 준장. 2016.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철수 의원이 창당을 추진하는 '국민의당'이 비리 혐의 과거가 불거진 한승철 전 검사장, 김동신 전 국방장관, 허신행 전 농수산부 장관 등 3명의 영입을 전격 철회했다. 입당식을 가진지 3시간 만의 일이다.

한상진 창당준비위원장은 8일 서울 마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신당 합류 인사 중 일부의 부적절한 과거 행적이 문제가 됐다"며 "법률적으로 무죄를 받았다고 하지만 사회 물의와 도덕의 측면에서 국민 정서상 용인이 안되거나 논란의 소지가 있을 수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며 고개를 숙였다.

한 위원장은 "논란이 되고 있는 인사의 합류를 공식적으로 최소하겠다"며 "새롭게 합류하는 인사들에 대해 사전에 보다 철저하고 신중하게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 위원장은 "창당준비위원회 책임이 있는 제가 이 인사들을 소개하고 영입했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의원도 역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창당 준비 과정에서 철저한 검증 시스템을 갖추지 못한 상태에서 의욕이 앞서다보니 실수가 있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창준위 발족 후에는 체계적인 검증시스템을 갖춰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국민의당은 국방과 농업, 검찰, 경찰 분야에서 5명의 전문가를 첫 인재영입 케이스로 발표했지만 이중 3명이 비리 혐의가 불거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한승철 전 검사장은 '스폰서 검사'로 알려진 인물이다. 그는 창원지검 차장검사로 재직하던 2009년 3월 한 건설업자에게서 140만원 상당의 식사·향응 및 현금 100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2010년 불구속 기소됐던 바 있다. 이후 한 전 검사장은 대법원에서 무죄선고를 받았다.

김동신 전 장관은 2004년 당시 이른바 '북풍'사건 개입 의혹에 대한 청와대 조사를 무마하기 위해 전 청와대 행정관 A씨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뇌물공여)로 기소 유예 처분을 받았고, 허신행 전 장관도  2003년 청탁을 받고 신입 사원을 부정 채용하는데 연루된 혐의로 불구속 기소 처분을 받았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