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더민주, 인재영입-민생 모르쇠…선거만 관심"

[the300]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뉴스1

새누리당이 더불어민주당의 잇단 외부인사 영입에 대해 "민생은 외면하고, 선거행보에만 관심을 두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6일 오전 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당내에서도 인재영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있지만 이미 수많은 인재들이 우리 당 예비후보로 등록했거나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은 정치권의 최대 개혁인 상향식 공천을 확립했으며 이를 믿고 많은 인재들이 당에 들어왔다"며 "더민주가 인재라고 내세우는 수준의 인재는 열거할 수 없을 정도로 많다"고 주장했다.

이는 최근 문재인 더민주 대표 주도의 외부인재 수혈을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더민주는 최근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를 시작으로 김병관 웹젠 의장, 이수혁 6자회담 초대 수석대표 등 각 분야 전문인력을 영입했다. 6일 오전에는 김선현 차병원·차의과학대학 교수를 추가로 영입했다.

황진하 당 사무총장 역시 "야당이 민생·개혁법안 처리 등 할일은 하지 않고 선거에만 몰두하고 있는 것이 안타깝다"며 "제 할 일을 하지 않으면 아무리 훌륭한 인물을 모셔와도 다가오는 총선에서 국민의 심판을 막을 수 없다"고 공격했다.

이에 앞서 김재원 새누리당 의원 역시 6일 오전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해 "상향식 공천을 완벽하게 실시하겠다는 것은 결국 유권자들에게 현재 구도에서 선거에 출마하겠다는 분들을 선택하라는 의미"라며 "새로운 인물, 정치판을 바꿀 수 있는 신인을 영입한다는 것과는 사실상 논리적으로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외부인재를 영입해 특정 지역 후보로 추대하는 것은 당의 원칙은 상향식 공천과 상충된다는 설명이다.

한편 조동원 새누리당 홍보기획본부장은 지난 5일 "더민주는 인재영입에 사활을 거는데 새누리당은 (당 내) 공천룰만 왈가왈부하고 있다. 개혁은 실천인만큼 인재영입위원회 대신에 당 지도부가 인재영입 지도부가 돼야 한다"며 외부인재 영입을 주장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