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임위동향]여가위, 5일 '위안부합의' 관련 현안보고

[the300] 野 위원 소집요구…여가부로부터 합의경과·후속조치 보고받기로

더불어민주당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2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위안부 문제 한일장관 회담 결과를 규탄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익표, 남인순, 유승희 의원./사진=뉴스1

최근 한일외교장관회담에서 합의된 위안부문제와 관련, 국회 여성가족위원회는 다음달 5일 전체회의를 열고 여성가족부로부터 합의내용 및 경과, 후속조치 등을 보고받기로 했다.

또 여가부가 추진 중인 위안부 피해자 관련 사업 등에 대해서도 현안보고를 받은 뒤 질의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는 여가위 야당 간사인 남인순 의원을 비롯해 홍익표, 이인영, 진선미, 임수경, 박혜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제남 정의당 의원이 소집을 요청해 개최키로 했다.

앞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대신은 28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회담을 갖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협상을 타결했다.

합의안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죄의 뜻을 표하고, 일본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10억엔(약 100억원)을 출연키로 했다. 또 우리 정부는 주한 일본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과 관련, 관련단체와 협의해 적절한 해결을 위해 노력키로 했다. 양국은 이번 합의가 불가역적임을 확인하고, 앞으로 국제사회에서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상호비방을 삼가기로 뜻을 모았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가해자의 공식 사과와 법적 책임, 피해자의 명예회복과 해명 그 어느 것도 얻지 못한 이번 협상의 실패를 인정하고 무효를 선언하라"며 재협상과 윤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그러나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31일 "정부의 합의를 수용하지 못하고 어렵게 풀린 위안부 문제를 다시 원점으로 돌리고자 한다면 이 문제는 24년 전 원점으로 되돌아가게 되고, 정부로서도 할머니들 살아 생전에 더 이상 어떻게 해 볼 여지가 없게 될 것이란 점을 헤아려달라"며 야당의 재협상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