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장-여야 대표, 31일 오후 선거구획정 최종담판

[the300]정의화-여야 중진 "양당 대표에 전권주고 협상 결과에 따르자" 공감대

정의화 국회의장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여야 중진의원들과 회동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 정 의장, 새누리당 서청원 의원. 2015.12.3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의화 국회의장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31일 오후 4시30분에 만나 내년 총선 선거구획정 관련 중재를 재차 시도한다. 

정 의장은 선거구 획정 마감 시한인 이날 국회의장 접견실에서 새누리당 서청원 이병석 심재철 의원,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박병석 원혜영 신계륜 김영환 의원과 긴급 회동을 가졌다.

정 의장은 여야 4선 이상 중진의원들과 만나 대책을 논의한 자리에서 자신이 구상한 지역구 246석짜리 획정안 기준 대해 협조를 요청했다정 의장은 "1일 0시를 기해 (현행 제도와 같은) 총원 300명, 지역구 246석을 기준으로 정하려고 한다"며 "다만 오늘 오후 4-5시 여야 김무성 문재인 대표와 마지막으로 합의를 도출하려는 노력을 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 의장과 여야 대표는 이날 오후 4시30분 국회에서 만나 선거구획정 관련 사실상 올해 마지막이 될 조율에 나선다.

중진의원 모임에서도 여야 대표에게 전권을 위임해 한 번 더 협상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모아졌다.

박병석 더민주당 의원은 의장-중진의원 회동 직후 "각당 의원총회에서 전권 대표를 선임해서 누구도 협상 결과에 이의를 달지 못하게 하는 조건으로 협상하자고 제안했다"며 "중진 대부분이 이를 수용했다"고 전했다.

전권 대표는 당 대표나 원내대표가 될 수 있다고 박 의원은 설명했다. 박 의원은 "이해 관계 때문에 협상하기 어려운 현실 아니냐"며 "전권 대표가 가서 협상하는데 이의를 달지 않는다는 것을 결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병국 새누리당 의원은 협상대표를 새로 뽑는 것이 아니라 "어떤 결과 나오더라도 각당에서 다 따르자, (기존) 협상자들에게 전권을 주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의장이 직권상정을 한 것이 부결됐을 때 더 큰 혼란에 빠질 수 있다"며 "직권상정안이 부결되지 않도록 하는게 중진들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장과 중진의원들은 31일 여야간 타협이 끝내 이뤄지지 않아 직권상정해야 할 경우 1월 초에 다시 모여 처리절차 등 관련된 논의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