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위안부합의 일제히 규탄..윤장관 해임건의안 내주 제출(종합)

[the300]安 "朴대통령 사죄해야" 千 "日에 10억엔짜리 면죄부 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한일 정부간 타결된 위안부 합의 규탄대회에서 협상 수용 불가, 재협상을 촉구하고 있다. 2015.12.3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 야권이 '외교 참사' '매국노' 등을 언급하며 정부 및 청와대를 강하게 비판했다. '합의 불수용' 의사를 밝히며 '재협상'을 요구했지만 청와대는 이를 공식 거절했다.

 

더불어민주당은 31일 본회의 전 국회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협상 무효를 선언하라"며 합의 결과에 대해 수용 불가 입장을 내놨다. 더민주는 의원총회에서 합의 무효 확인 및 재협상 촉구 결의안을 당론으로 채택하는 한편 윤병세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내주 제출키로 했다.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안철수 의원이 30일 서울 도봉구 창동성당에서 열린 故 김근태 前 민주통합당 상임고문 4주기 추모미사에 참석한 뒤 성당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5.12.3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민주의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 안철수 무소속 의원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소통하지 않고 독단에 빠진 대통령과 정부가 외교참사를 불러왔다"며 "국제사회의 조롱을 받는 박근혜 대통령의 외교적 참사는 씻을 수 없는 역사적 패배로 기록될 것"이라고 예측, "대통령은 국민과 위안부 어르신들께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최종적·불가역적'이란 단어가 들어간 것을 놓고 "(합의내용 중) 일부 진전된 부분도 이것(이번 합의)이 마지막이라고 선언함으로써 도저히 수용할 수 없는 것이 돼버렸다"고 지적했다.

천정배 국민회의 창당 추진위원장이 29일 오전 광주 서구 시의회 기자실에서 신당 창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호남정치가 가야할 길은 패권정치도 기득권정치도 아닌 개혁정치의 길이다"며 "야권의 텃밭인 호남에서부터 패권체제를 철저히 해체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2015.12.2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회의 천정배 의원은 "이번 정부가 한 짓은 을사5적과 같은 매국노들이 하는 짓과 다름없다"고까지 했다.

천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일 위안부 피해자 합의의 문제점과 대응방안' 긴급토론회에 참석, "박근혜정부는 법적책임을 부인하는 일본에 10억엔짜리 면죄부를 팔았다"며 "이는 존엄한 인간의 혼과 민족혼을 팔아먹은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재협상 요구를 사실상 거부하며 국민들의 이해를 구했다.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낭독한 '위안부 합의와 관련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정부의 합의를 수용하지 못하고 어렵게 풀린 위안부 문제를 다시 원점으로 돌리고자 한다면 이 문제는 24년 전 원점으로 되돌아가게 된다"면서 "국민 여러분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께서 대승적인 차원에서 이번 합의를 이해해 주시고 국가의 미래를 위해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