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위안부 합의 무효, 대통령 사과·윤병세 사퇴"

[the300] 文 "위안부 재단 100억원 국민 모금 제안" 李 "尹 해임건의안 제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한일 정부간 타결된 위안부 합의 규탄대회를 열고 협상 수용 불가, 재협상을 촉구하고 있다. 2015.12.3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은 올해 마지막날인 31일 한일 양국 외무장관의 합의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수용 불가 입장을 거듭 밝히면서 총공세를 폈다.

문재인 대표는 위안부 재단 100억원 국민 성금을 제안했고 이종걸 원내대표는 국회 본회의 긴급 현안 질의와 상임위 소집으로 정부와 여당을 압박했다.

더민주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위안부 규탄대회를 열고 "박근혜 정부는 가해자의 공식 사과와 법적 책임, 피해자의 명예회복과 해명 그 어느 것도 얻지 못한 이번 협상의 실패 인정하고 무효를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굴욕적인 협상으로 피해자의 명예회복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긴 윤병세 장관은 즉각 사퇴하하라"며 "한일 양국 정부는 전쟁 성범죄를 눈감고 인권과 평화를 위협하는 반인권 반평화 합의를 폐기하고 즉각 재협상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더민주는 이날 의원총회를 통해 일본군 의안부 합의 무효 확인 및 재협상 촉구 결의안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문재인 대표는 위안부 재단 100억원 국민 성금 운동을 제안했다. 문 대표는 결의대회에서 "굴욕적 협상결과로 얻은 10억엔을 거부한다"며 "일본 돈이 아니라 우리 돈으로 위한부 할머니들을 위한 재단을 설립하자. 우리 국민이 나서서 위안부 할머니와 소녀상, 역사를 지키자"고 주장했다

문 대표는 "우리는 국내외 수많은 양심들과 그리고 위안부 할머니들과 함께 일본의 법적책임과 사죄를 끝까지 물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 동의 없는 한일 위안부 협상은 무효로 위안부 문제는 양국 정부가 합의했다고 끝낼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국회 차원의 총대응을 예고했다. 이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정치권은 여야를 떠나 관련 상임위 등 국회에서 할 수 있는 모든일 해야 한다"며 "새누리당이 납득 못할 이유를 들어 소극적으로 대응한다면 우리당은 국회 운영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춘석 원내수석은 "윤병세 외교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내주 제출하고 1월 8일 본회의에 처리하겠다"고 했다. 아얼러 외교통일·여성가족 등 관련 상임위원회를 소집해 관계 장관을 출석시켜 보고를 받기로 하고 여당이 응하지 않으면 단독 소집을 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