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거취 둘러싼 논란 허용 안해…혁신 선대위 논의"

[the300] 시스템 공천 의지 다시 밝혀…비주류에게는 "조속히 입장 정리하라"(상보)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2015.12.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28일 "더이상 거취를 둘러싼 논란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제 거취는 제가 정한다. 결단도 저의 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중진 의원들이 제안한 조기 선거대책위원회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문 대표의 사퇴를 거듭 촉구하고 있는 김한길 의원 등 비주류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문 대표는 "우리당의 분열과 혼란을 이제 끝나야 한다. 명분없는 탈당을 막기 위해 많은 의원들이 노력하고 있는데, 당의 혼란에 종지부를 찍는 결과로 이어지길 바란다"며 "어제 의원들이 제안한 혁신 선대위에 대해서는 그 시기와 방법, 인선, 권한에 대해서 책임있게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혁신의 원칙을 지키고 야권 통합을 지킬 수 있다면 저를 내려놓겠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시스템 공천 실천을 통해 당 대표의 공천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는 약속에도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표는 "탈당을 언급하는 분들은 그 뜻을 거두워 주길 바란다"며 "무엇보다 당의 혼란을 조기에 끝내기 위해 조속히 입장을 정리해 주길 당부드린다"며 비주류를 압박했다. 또 "부족한 힘은 정권교체에 나설 야권 세력과 어깨 걸고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며 야권 연대에 대해서도 가능성을 열었다. 

그는 "이제 우리는 강한 야당, 단단한 야당이 돼 박근혜 정권에 맞서 싸우고 총선 승리를 위해 전진해야 한다"며 "우리당의 단합이 그 출발이고, 유능한 인재를 모셔서 당 면모를 일신하는 인적 혁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