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홍문종, 김무성 겨냥 "본인이 험지 출마 준비돼 있어야"

[the300]23일 라디오 출연…"처음과 끝이 같아야 진실한 사람"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
대표적인 친박(친 박근혜 대통령) 인사로 알려진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은 23일 당 내 주요 인사들의 험지 출마를 주장한 김무성 대표의 전날 발언과 관련, "본인 스스로 (험지 출마) 할 수 있는 사람들이 험지 출마 얘기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본인이 험지 출마를 할 준비가 돼 있을 때 당신네들도 이렇게 (험지 출마) 해야 되지 않겠는가 (하는) 솔선수범하는 모습이 필요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홍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당 내 중량급 인사들의 험지 출마를 요구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전날 요구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누구를 딱 지칭해서 말씀드리기는 그렇지만 일단 험지 출마에 대해서 발언을 하고 있는 분들은 본인이 지금 하는 말을 얼마만큼 책임질 수 있는지 한 번 생각해 봐야 한다"며 "김무성 대표가 전략공천이 없다고 얘기를 하는데, 험지출마를 시키려면 전략공천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험지에 가는 사람을 경선을 하게 만들고, 거기에서 다 발가 벗겨서 선거에 임하게 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험지 출마자들에게 읍소해야 하고 거기에 있는 유권자들에게, 당원들에게 읍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근혜 대통령이 말하는 '진실한 사람'의 조건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 '처음과 끝이 같은 사람'이라는 말씀을 했다"며 "아무래도 현재 대통령께서 국정운영을 하고 계시는데 손발이 맞고 국정철학이 맞고, 여러 가지 큰 아젠다를 잘 수행해 나갈 수 있는 그런 국회의원이 필요한 것이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