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희 "저출산 ·경단녀 문제 관심…막중한 책임감"

[the300]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에 내정된 강은희 새누리당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스1제공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는 21일 "최근 4대개혁 뿐 아니라 특별히 저출산 문제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데 여성가족부도 관련된 부서로서 대단히 책임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으로 지명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정부에서 4대개혁 추진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는 시점에 여성가족부 장관으로 내정받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강 후보자는 "저출산 문제뿐 아니라 여성고용 활성화도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여성 기업인 출신으로 문제를 적극 해결할 방안을 심도있게 생각해 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한부모, 다문화가족 등 가족 전반에 대한 정책을 세심하게 살펴봐 정책들이 국민들 삶에 착근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부족하지만 더 열심히 노력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꼭 펴고 싶은 정책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여성경력단절 문제와 여성고용 활성화 문제가 저출산 문제와도 연결되고 있다"며 "여성 경력단절 문제는 고용노동부, 저출산 문제는 복지부와 연관이 있어 여가부가 독자적으로 정책을 펴기엔 한계도 있지만 반대로 생각해보면 (문제 해결을) 적극적으로 견인할 수 있는 부분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입각으로 20대 총선 불출마가 기정사실화 된 데 대해선 "국회에 들어올 때도 준비가 조금 부족한 상황에서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입성을 했다"며 "충실한 입법과 정부정책을 면밀하게 따져볼 수 있는 부분도 되돌아보면 부족했던 부분이 있었는데, 정부에 가선 그 부분을 충족할 수 있도록 또 노력할 수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

'언제 청와대로부터 연락을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연락은 상당히 오래 전 받았다"며 "검증과정을 거쳐야 했고, 여러 현안이 산적해 있어서 개각이 미뤄지면서 (개각 발표가) 연기된 것 같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