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파장 가속화…문병호·유성엽·황주홍 오늘 탈당

[the300]17일 동반 탈당 기자회견

새정치민주연합 전북·전남 도당위원장인 유성엽(오른쪽), 황주홍 의원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표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의 탈당에 이어 황주홍 전남도당 위원장과 유성엽 전북도당 위원장(정읍), 문병호 의원(인천 부평갑)이 17일 동반 탈당한다.

황 위원장은 지난 16일 오후 전남도당 당사에서 당직자 간담회를 갖고 "현재의 야당으로는 내년 총선과 2017년 대선 승리 가능성이 없다"며 "국민의 지지와 신뢰를 받는 새로운 야당 건설을 위해 탈당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표의 퇴진을 요구해 온 황 위원장은 17일 오전 10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탈당선언을 할 예정이다.

황 위원장은 "앞으로 안철수, 천정배 의원 등과 함께 하는 단일대오의 새로운 야당을 만들기 위해 촉매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새로운 야당은 사사건건 정쟁의 수렁에 빠져 모든 것을 반대하거나 이념적 프레임에 갇혀 상대 탓으로 돌리는 게 아닌 오직 국민만 바라보는 정당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음주 중 추가 탈당이 이어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광주에선 '선도 탈당파'로 분류됐던 김동철 의원(광주 광산갑)이 오는 18일 당직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탈당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 의원들이 '탈당'과 '잔류' 사이에서 고민하는 것은 총선의 '유불리 셈법'이 아직 풀어지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안 의원 탈당에 대한 지역민심이 크게 엇갈리며 '안철수 신당'의 성공 가능성이 불분명한 것이 주된 이유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