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의화 직권상정 거부에 "국회 위상 지켜냈다"

[the300]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문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혁신위가 마련한 안심번호국민공천제 통해 공천권 국민들께 돌려드리겠다. 비례대표 공천 비롯해 모든 공천에서 아래로부터 상향식 공천혁명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2015.12.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정의화 국회의장이 쟁점법안의 직권상정을 거부한 것에 대해 "국회 위상을 제대로 지켜냈다"고 평가했다.

문 대표는 16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만섭 전 국회의장의 빈소를 조문한 직후 이같이 말했다. 정의화 의장은 이날 노동개혁법, 테러방지법, 경제활성화법 등에 대한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직권상정 요구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며 여야 합의를 종용했던 바 있다.

문 대표는 "지금 의회민주주의가 흔들리고 있다. 삼권분립도 아주 위태로워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청와대와 새누리당을 비판했다. 그는 "국회가 행정부를 견제하고 감시하는 본연의 역할을 제대로 해야만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지켜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정 의장의 결정을 지지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