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선거구 획정 7시간 마라톤 협상 결렬(상보)

[the300] 김무성 "국민들께 죄송", 이종걸 "40% 연동형 여당이 받질 않아"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활동 시한이자 4·13 총선 예비후보 등록 개시일인 15일 정의화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가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열린 선거구 획정 최종 담판회동에 참석하고 있다.2015.12.1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거구 획정을 위안 여야 지도부와 국회의장의 마라톤 협상이 결렬됐다.

15일 오전부터 정 의장과 양 당 대표·원내대표·정치개혁특별위원회 간사 간 시작된 회동은 7시간 가까이 이어졌지만 선거구 획정과 관련해 접점을 찾지 못했다. 정개특위 기간의 연장에 대해서도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이날 회동에서 여당은 조건없는 비례대표 축소를, 야당은 연동형 권역별 비례대표의 일부 도입을 요구했다. 야당은 이병석 정개특위원장이 제안한 '50% 연동제'에서 비례성을 10% 깎은 '40% 연동제'를 제안했지만 새누리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여당의 김무성 대표는 "의장 주재로 양당 대표와 정개특위 간사가 참여하는 협상이 있었는데 결국 원만한 합의를 보지 못했다"며 "6시간50분 동안 많은 이야기를 주고 받았는데 합의를 보지 못한 것에 대해 국민에게 송구하다"고 말했다.

야당의 이종걸 원내대표는 "지역구 253석, 비례대표 47석에 대해서는 의견접근이 있었다"면서도 "'이병석안'에 대해 심지어 40%까지 제안했으나 여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회동이 결렬되면서 이날 예정됐던 본회의도 열리지 않게 됐다. 또 양당은 경제활성화법, 노동개혁법 등 쟁점법안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한 후 합의를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정의화 의장은 양당이 합의를 하지 못하자 선거구 획정과 관련해 31일 직권상정을 할 뜻을 밝혔다. 선거구가 원천 무효가 되는 경우를 막기 위해 직권상정을 통한 선거구 획정을 판단해보겠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