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부산 칩거 풀고 복귀…"쉴 복이 없네요"

[the300] 오전 11시 여야 지도부, 국회의장과 선거구 획정 회동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선거구 획정일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부산 영도구의 어머니집으로 들어서고 있다.문 대표는 이날부터 이틀간 당무를 쉬고 안철수 전 공동대표 탈당 후의 당과 정국운영 방안을 구상할 예정이다. 2015.12.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정치민주연합의 문재인 대표가 '부산 칩거'를 풀고 당무에 복귀했다.

문 대표는 15일 오전 10시30분쯤 국회 당대표실로 들어왔다. 국회 입구에서 박영선 의원을 만나 웃으며 악수를 나누기도 했다.

문 대표는 '부산에서 정국구상을 어떻게 했나'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쉴 복이 없다"며 "선거구 획정 회동 때문에 왔으니 다른 정치 얘기를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선거구 획정 협상 전략에 대한 질문에는 "가서 협의해 봐야죠"라고 짧게 답했다.

앞서 문 대표는 안철수 의원이 탈당을 선언한 다음날인 14일 오전 10시쯤 서울 종로구 자택을 나와 부산으로 향했다. 그는 "우선 우리 어머니 뵈러 가는 게 목표"라고 말했었다.

문 대표는 이날까지 쉬면서 정국구상을 할 계획이었지만 선거구 획정 여야 지도부 회동이 잡히며 서울로 올라왔다. 문 대표 등 야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11시 정의화 국회의장, 여당 지도부와 함께 선거구 획정 관련 협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