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안철수 탈당했다고 '문재인당' 전락해선 안 돼"

[the300]"안철수 탈당 이후 상대방 조롱·비난 만연…그만해야"

제20대 국회의원선거 예비후보자 등록 접수가 시작된 15일 오전 대구 수성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새누리당 김문수(오른쪽), 새정치민주연합 김부겸 후보자가 예비후보 등록 접수에 앞서 손을 잡고 인사 하고 있다.2015.12.15/사진=뉴스1

대구에서 내년 총선을 준비 중인 김부겸 전 의원은 15일 대구 수성갑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본격적인 총선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김 의원은 이날 "침체에 빠진 대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며 "정치가 앞장서서 일을 해야 경제가 살아나고 그러기 위해서는 대구 정치도 경쟁을 해야 한다"고 예비후보 등록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안철수 의원의 탈당과 관련 "안철수 전 대표 탈당 이후 상대방을 조롱하고 비난하는 행위가 만연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상대를 공격하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하라"고 말했다.

아울러 "안철수 전 대표를 보냈다고 문재인당으로 전락해선 안 된다"며 "(문 대표가)쉽게 혁신이라는 구호를 내세워 분열의 상황을 얼버무리고 책임을 피하려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대구 수성갑에는 이날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도 직접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강은희 새누리당 의원 등도 출사표를 던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고지역구 현직 의원인 이한구 새누리당 의원은 불출마 선언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