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安 심야회동 불발…아침에 다시 만나기로

[the300]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3일 새벽 안철수 의원 탈당을 막기 위해 서울 노원구 안 의원 자택을 방문했다. /사진= 뉴스1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안철수 의원의 심야 회동이 불발됐다.

13일 새벽 1시 문 대표는 안 의원의 탈당 만류 및 혁신안 합의를 위해 안 의원의 자택을 찾았다.

하지만 문 대표는 안 대표와 회동을 하지 못하고 1시 45분 안 의원의 자택을 떠났다.

문 대표에 앞서 안 의원을 만난 박병석 새정치연합 의원은 "이날 문 대표와 안 의원이 짧은 인사만 나누고 헤어졌다"며 "밤이 늦었기 때문에 오늘 다시 연락을 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인사가 집 안에서 만났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박 의원은 대답하지 않았다. 다만 "두분이 아침에 다시 만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의 자택에서 나온 문 대표는 취재진의 질문에 마무말 없이 차를 타고 이동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