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공천, 결선투표 안돼…5대 5 비중도 바꿔야"

[the300]"오픈프라이머리 도입 아직 늦지 않았다"

새누리당 이재오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여야 지도부에 국민공천의 취지를 살리는 오픈프라이머리 도입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 뉴스1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이 내년 4월 총선 공천에서 적용키로한 결선투표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경선에서 당원과 일반 국민 비중도 5대 5를 유지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9일 오전 새누리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우리 당은 18대와 19대 공천에서 아픈기억을 갖고 있다"며 계파별 공천학살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전당대회부터 지도부가 20대 공천은 패거리 공천이 아닌, 국민에게 공천권 돌려주는 새로운 정신을 정착시키겠다고 공약했다"며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매우 우려스러운 점이 몇 가지가 제기됐다"고 말다.

먼저 이 의원은 당내 경선에서 당원 비율을 지적했다. 그는 "당원의 권한 행사를 50%로 하는 것은 정치신인들의 진입장벽을 높이는 것"이라며 "원내 위원장이 당원 관리를 하고 있는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당원과 일반 국민의 경선 비율을 5대 5에서 7대 3, 혹은 8대 2로 높여야 한다는 것.

친박계가 주장, 관철시킨 결선투표에 대해서도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의원은 "결선투표제는 정치신인의 원내진입에 장점이 있지만, 본선경쟁력을 현저히 약화시키는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존 경선에서 탈락한 인사가 공천을 받은 후보를 돕지 않는 것이 현실인데 2차(결선투표)에서 떨어진 인사가 당 후보를 지원할 가능성은 없다"며 "틀림없이 야합, 돈선거 등 문제를 제기해 당내 경쟁력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한 "본선이 따로 있는데 후보를 결정하기 위해 2번이나 경선 치르는 나라가 어디 있느냐"며 "공천제도는 당헌당규에 근거가 있어야 하지만 최고위원들이 간밤에 회동한 것을 공표하고, 이를 특별기구에서 논의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국민에 의해 후보가 선정되는 국민공천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여야가 오픈프라이머리에 합의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다고 해도 (우리 당만이라도) 그에 준하는 국민공천 룰을 아주 객관적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