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주승용 최고 사퇴, 매우 유감스럽고 착잡"

[the300]"선당후사 공생의 길 끝까지 찾겠다"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사진=뉴스1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은 8일 주승용 최고위원의 사퇴 선언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고 착잡하다"고 말했다.

전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당의 어려움을 통해 동고동락하며 함께 헤쳐나가길 바랬는데 또다시 안타까운 결정을 내린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최고위원은 "저 역시 자리에 연연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다만 지금은 계파와 정파를 떠나 무엇보다 당을 우선하는 지도부의 질서 있고 책임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 최고위원은 "공존공생이 아니라 배제와 살생의 정치로 가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서로 역지사지하고 '선당후사 공생의 길'을 찾기 위한 노력을 끝까지 포기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주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갖고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남으로써 통합의 물꼬를 트고자 한다"면서 "문 대표께서 당을 살리기 위해, 단합과 총선 승리를 위해 결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