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천 "최고위 무너지면 당 대표가 책임져야"

[the300] 최재천 "당내상황 극도로 심각"…당직사퇴엔 신중 "개인문제 아니다"


최재천 새정치민주연합 정책위의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최재천 새정치민주연합 정책위의장이 8일 "당내 상황이 극도로 심각한 지경에 이르렀다는 데 동의한다"며 "어떤 방식으로 풀지는 고심 중"이라고 밝혔다.

최재천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핵심 당직자들의 당무거부에 대해 "당 대표가 책임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당의 최고위원회는 철저히 정치적 조직"이라며 "오영식(최고위원)도 사퇴했고 (주승용) 수석최고위원이 사퇴하고 원내대표가 당무거부를 하면 당연히 정치적으로 무너질 것이다. 당 대표가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한다"고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를 공격했다.

이어 "현재까지는 문 대표의 책임성이 가장 중요하다는 데 공감대가 있었는데 (이제는) 그 이후 시스템, 비상대책위원회인지 어떤 형식의 전당대회인지 등은 고민해봐야 할 것"이라고 문 대표의 사퇴를 에둘러 촉구했다.

당초 최 정책위의장은 주승용 최고위원, 정성호 민생본부장 등과 함께 당직사퇴를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최 정책위의장은 "제 개인의 문제가 아니고 당내 전체의 문제, 생각이 다른 문제이기때문에 (거취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당직사퇴에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여러 (의원) 모임이 있는데 단순한 비주류 논의 수준이 아니라 각기 여러 채널에서 지역별 모임, 중진모임 등 여러 모임들이 진행되고 있다"며 "각기 해법을 내놓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