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혁신전당대회' 재요청…"文, 대표로 다시 당선되면 승복할 것"

[the300]"당 바꿀 생각 없다면 더이상 어떤 제안도 요구도 하지 않을 것"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문재인 대표의 '혁신 전당대회' 거부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5.1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대표가 문재인 대표에게 혁신전당대회를 수용할 것을 다시 한번 요청했다. 문 대표가 전당대회에서 다시 대표로 당선될 경우, 이에 승복하고 문 대표를 적극 도울 것이라는 의사도 밝혔다.


안 전 대표는 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우리 당으로 총선 돌파와 정권 교체가 가능하다고 보느냐. 기득권에 연연할 때가 아니다"라며 "혁신전당대회를 거부한 결정을 재고해 달라"고 문 대표에게 요청했다.


이어 "전당대회에서 문 대표가 다시 당선된다면 깨끗이 승복하고 문 대표를 적극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일 문 대표는 혁신전당대회가 분열과 대결의 장이 될 것이라며 안 전 대표의 제안을 거부한 바 있다.


이날 안 전 대표는 "지긋지긋한 상황을 끝내자는 각오와 결기로 전당대회에서 국민과 당원께 재신임을 묻겠다는 선택은 왜 하지 못하느냐"고 문 대표를 겨냥했다.


이어 "이제는 국민과 당원의 감동을 이끌어내는 파격이나 획기적인 이벤트가 없는 한, 내년 총선에서 새누리당의 승리를 막기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안 전 대표는 "(혁신전당대회는) 조직도 세력도 없는 제가 꼴찌를 해도 좋다고 각오하고 드린 제안"이라며 "대결을 피하고 누른다고 해서 당 내부의 리더십이 온전하게 서지는 못한다"고 비판했다.


이날 안 전 대표는 문 대표가 혁신전당대회를 거부한 이유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당시 문 대표는 혁신전당대회가 분열의 장이 될 것이라는 점과 물리적으로 시간이 부족하다는 점, 당 대표직을 사퇴하고 전당대회에 다시 나가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는다는 점 등을 이유로 들어 안 전 대표의 제안을 거부했다.


그는 "우리 당은 지난 16년간 총선을 앞두고 한 번의 예외도 없이 1월 또는 2월에 전당대회를 열었다"며 "문제는 시간이 아니라 기득권을 버리고 당을 살리려는 결단과 의지"라고 지적했다.


안 전 대표는 지금의 문 대표와의 갈등이 '권력싸움'이 아닌 '당의 존폐'를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안철수의 미래나 문재인의 미래는 중요하지 않다"며 "야당을 바꾸고, 정치를 바꾸고, 정권을 바꾸어 국민의 삶을 바꿀 수 있다면 저는 저에게 주어진 소명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안 전 대표는 문 대표가 뒤늦게 자신의 혁신안 10가지를 수용한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을 요구했다.


그는 "문 대표는 제 혁신안을 왜 비판했는지, 그리고 석 달이 지난 후 왜 갑자기 수용하게 되었는지, 국민들께 설명하시는 것이 맞다"며 "그러나 이제는 이것만으로 위기를 극복하기에는 너무 늦었다. (그것이) 고심 끝에 혁신전당대회를 제안한 이유"라고 밝혔다.


이어 "저의 목표는 정권교체이고, 국민의 삶을 바꾸는 정치의 변화"라면서 "지금 제가 우리 당의 혁신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는 이유이고, 결코 물러설 수 없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