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혁신 전대" 역제안, 주류 "분열 전대" 반발…野 혼돈

[the300](종합) 安 본격 당권 경쟁 승부수 …文 "당내 의견 듣겠다" 유보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당대표가 제안한 '문안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 공동지도부 체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이날 안 전 대표는 "문 대표께서 제안하신 문안박 임시지도체제를 깊이 생각해봤다. 문 대표 제안은 깊은 고뇌의 결과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안박 연대만으로는 우리 당의 활로는 여는 데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안 전 대표는 문재인 대표가 제안한 ‘문·안·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 공동지도부 구성’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다. 2015.11.2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정치민주연합이 또다시 혼돈 속으로 빠져들었다. 안철수 전 대표가 문재인 대표의 책임론을 제기하면서 당 지도부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히면서다. 안 전 대표는 혁신전당대회를 통해 문 대표와 당권 경쟁에 나서겠다는 승부수를 던졌다. 하지만 친노(친노무현)측은 사실상 "혁신이 아닌 분열전당대회"라며 반발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 대표와 저를 포함한 모든 분이 참여하는 '혁신전당대회'를 개최하자"고 역제안했다. 문 대표가 지난 18일 광주에서 제안한 '문안박(문재인ㆍ안철수ㆍ박원순)' 공동지도체제를 거부한 것이다. 이어 새롭게 구성된 지도부가 야권에 난립하고 있는 신당과 통합을 추진해 정부· 여당에 맞서 '통합적 국민저항체제'를 구축하자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문안박 연대만으로 우리당의 활로를 여는 데 충분치 않다"며 "당의 화합과 당 밖의 통합이 이루어질 지도 미지수"라고 말했다. 이어 "등 돌린 지지자들의 마음을 되돌릴 수 있을지도 불확실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담대하고 더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혁신전대를 통해 당 대표나 지도부에 들어갈 의사가 있냐는 질문에 "문 대표를 포함한 모든 이들이 전대에 나와 경쟁하는 게 옳다"면서 "문 대표를 위해서도 현재의 불안정한 상황에서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안 전 대표도 나오겠다는 의지에 대해 "그렇다"고 재차 강조했다.

혁신전당대회의 시기는 내년 1월로 제안했다. 내년 4월 20대 총선을 앞두고 전대를 치르기에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 그는 "바로 직전 총선 때도 2012년 1월에 치러졌다"면서 "지금은 시간이 부족한게 아니라 의지와 결단의 문제"라고 말했다. 문 대표가 제안한 혁신안을 비롯해 단일성 지도체제와 집단 지도 체제에 대해서도 모두 열어두고 논의를 하자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는 사실 문재인 대표의 책임론을 공개적으로 제기하면서 지도 체제 논쟁에 또다시 불을 붙인 것이다. 문 대표와 안 전 대표는 전날 밤 1시간 10여분간 회동을 하면서 문안박 연대와 조기전대에 논의를 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을 넘겨 받은 문 대표는 일단 혁신전당대회에 대해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다. 문 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문안박 연대' 제안이 (성사)되지 않은 것은 안타깝다"면서 "당내 의견을 더 들어보고 최고위원회를 비롯해 두루 의견을 듣고 난뒤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문안박 연대 제안은 개인적으로 한 게 아니라 당내서 많은 분들의 제안이 있었기 때문에 요구를 받아들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안박 연대의 또다른 축인 박원순 서울시장도 문 대표와 안 전 대표가 지도체제를 두고 이견을 보이는데 대해 "두분이 다른 방법을 절박하게 논의하고 결정하는 과정이 있으면 좋겠다"면서 문 대표와 안 전 대표 사이에서 역할을 할 부분이 있다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표와 안 전 대표가 지도체제 제안을 주고 받으면서 당내 갈등도 본격화되는 모습이다. 주류 측 의원들은 안 대표가 사실상 문 대표의 혁신안 무력화에 나섰다며 반발했다.

문 대표측 한 의원은 "혁신 전당대회가 아니라 사실상 분열전당대회"라면서 "문재인이냐 안철수냐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는 것"이라고 날선 반응을 보였다. 또다른 주류 측 의원도 "민주통합당을 앞두고 만들어진 2012년 1월 전대와 달리 지금은 단일성이냐 집단 지도체제를 논의하기에 시간이 부족하다"며 "총선승리를 위해 혁신전대가 옳은 길인지 잘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도 이날 시도지사정책협의회에서 "전당대회 의결을 뛰어넘을 권위는 누구도 없다"면서 "국가로 치면 선거에서 뒤집을 권한은 누구에게도 주어지지 않는다. (뒤집는다면) 쿠데타라고 한다"며 비판했다.

비주류측은 즉각 안 전 대표의 지원에 나섰다. 박지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백지상태에서 다시 시작해야 한다는 안 전 대표의 고언은 비단 안 대표만의 의견이 아니라 당에 마지막 희망과 애정을 가진 분들의 소리 없는 절규"라며 "문 대표의 결단만이 당의 통합을 통한 총선 승리, 야권 통합으로 정권교체를 이룩할 수 있는 첫 걸음임을 문 대표가 인식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한다"며 안 전 대표에게 힘을 실어줬다. 신당을 추진 중인 천정배 무소속 의원도 "안 전 대표가 문안박 야합 연대 거부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