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29일 '문안박' 입장 발표…야권 재편 신호탄 되나

[the300]수용·거부 아닌 '역제안' 가능성도 있어…文 거취 요구는 없을 듯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신의 노트북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다. 2015.11.26/뉴스1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대표가 내일(29일) 문재인 대표가 제안한 '문안박' 공동지도부 구성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 당내 찬반이 분분한 가운데 안 전 대표가 내놓을 입장에 따라 문안박 공동지도부 결성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28일 국회 등에 따르면 안 전 대표는 29일 문재인 대표가 제안한 '문안박' 공동지도체제에 대한 입장을 발표한다.

지난 18일 문 대표가 총선승리를 위한 '문안박' 공동지도부 결성을 추진하겠다는 발표 이후 야당 내에서는 찬반 의견이 분분하다. 총선 승리를 위해서는 유력 대권후보들인 '문안박' 연대가 필요하다는 의견과 함께 '공동지도부 구성'만으로는 회의적인 시각도 적잖다.

호남권 의원들은 '문안박' 공동지도부에 대해 '미흡하다'는 입장이다. 전날 호남권 의원 18명은 공동성명을 통해 "통합의 취지는 이해하지만 그 절차에 있어서 지도부와의 협의가 없었다"며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한 지도체제로서는 미흡해 보완돼야 한다"고 말했다.

오영식 최고위원은 지난 26일 최고위원을 사퇴하며 '"문안박'을 넘어 당의 새로운 세대교체형 리더십을 창출해 낼 수 있기를 강력히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도부의 한 축인 이종걸 원내대표가 "길게 보면 한길"이라면서 '문안박 공동지도부 구성에 긍정적이다. 

이외에도 새정치연합 초·재선 의원 48명과 시도당·지역위원장 80명등도 '문·안·박' 제체로 당의 총선 승리를 이끌어야 한다며 안 전 대표의 결단을 촉구했다.

당내 찬반이 팽팽한 가운데 안 전 대표가 전격적인 수용 또는 거부 의사를 밝히지는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안 전 대표 스스로 이미 "지금은 지도체제에 대해 말할 때가 아니다"라며 그동안 자신이 내놓은 낡은 진보청산, 새로운 인재영입 등 10가지 혁신안에 대한 문 대표가 답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선을 그어온 바 있다.

일각에서는 그동안 보였던 모습처럼 안 전 대표만의 '역제안'을 내놓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신당 추진 세력까지 포함하는 통합 전당대회나 비대위 구성등 지도체제 개편안을 포함한 큰 틀에서의 야권 재편 카드를 내놓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다만 안 전 대표의 거취와 함께 문 대표의 퇴진을 주장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안 전 대표는 문안박 체제에 대한 입장 표명 이후 오는 30일에는 야권 심장부인 광주에서 '정권교체를 위한 야당의 혁신,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열다. 이날부터 광주에서 1박2일간 머무르면서 호남 민심 등을 청취한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