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한국공항공사 예산낭비·업체 부담 떠넘기기 적발

[the300]

한국공항공사가 김포공항 국내선 공사와 관련 건물 리모델링과 고가도로 보수·보강 공사를 시행하면서 임의로 발주해 9억원의 예산을 낭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25일 한국공항공사 기관운영 감사에 대한 결과를 공개했다. 

감사원에 따르면 한국공항공사는 지난해부터 김포공항 국내선 건물 리모델링 공사와 함께 연계돼 있는 66억원의 규모의 고가도로 보수·보강공사를 시행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공항공사는 외부전문가 자문을 통해 기존 리모델링 공사를 설계 변경하는 것이 별도 업체를 발주하는 것보다 경제성, 시공 편의성 등에서 유리하다는 검토를 받고도 금액이 협의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별도 계약을 통해 다른 업체와 고가도로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 

그 결과 다른 업체 별도 발주가 이전 시공업체에서 제시한 협의 금액보다 높아졌고, 9억원의 예산을 낭비하게 됐다고 감사원은 밝혔다. 

또 한국공항공사는 2012년 2월∼2015년 8월 김포공항 국제선 여객청사 캐노피 공사 등 112건 공사의 설계를 변경하는 과정에 낙찰 단가를 비싸게 적용해 낙찰 기업에 23억원 상당의 부담을 줬다.고 감사원은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