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안·박' 연대…與 "선거법위반" vs 野 "문제없어"

[the300]원유철·조원진, 법위반 조사촉구…野 "법·정치적 문제 없어"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낮 서울시청 시민청 바스락홀에서 여린 고단한 미생들과의 간담회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5.11.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제안한 '문안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 공동지도체제에 대해 새누리당이 "선거법 위반"이라며 공세를 펼쳤다. 반면 새정치연합은 "법적으로나 정치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황진하 새누리당 사무총장은 20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명색이 야당 대표가 본인 호남 지지율이 5% 밖에 되지 않은데 충격을 받아 '문·안·박 3명의 지지율을 합치면 새누리당 후보를 압도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총선을 앞두고 국민 앞에서 대놓고 계파 나눠먹기 선언을 하다니 한심하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의 정치문화 수준을 밀실야합과 지분정치 수준으로 격하시키는 분이 야당 대표란 사실에 너무나 안타깝다"며 "진정한 수권정당이라면 집안싸움에만 이전투구하지 말고 정치발전 시계를 제대로 돌려주길 촉구한다"고 했다.

새누리당은 '문·안·박 연대'의 선거법 위반 여부를 당 법률지원단에서 조사키로 했다.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는 "문안박 연대의 총선 거론 자체가 선거법 위반이라는 것을 현직 서울시장은 알아야 할 것"이라며 "현직 서울시장 행동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하고 총선 개입을 더 할 경우엔 용납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조 원내수석의 조사 발언에 대해 "조사 촉구"라고 정정하고 "자치단체장이 선거와 관련된 일에 나서는 것은 분명 잘못된 것"이라고 박 시장을 비판했다.

이에 새정치연합은 "새누리당이 문안박 연대에 대해 이런 저런 트집을 잡고 있는 데 주제넘은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김성수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새누리당의 박 시장의 선거 중립 위반 주장에 대해 "정당 공천을 받아 당선된 지자체장이 정당 지도부에 참여하는 것은 법적으로나 정치적으로 전혀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앙당과 지방 자치단체와의 긴밀한 협력을 위해 지자체장의 정당 지도부 참여는 오히려 권장할 일이기도 하다"며 "실제 우리당에서는 지난 2.8전당대회 당시 박우섭 인천 남구청장이 기초단체장들의 지지를 얻고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한 사례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당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자체장의 정당 지도부 참여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한 점도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불법적인 총선 개입 발언을 서슴지 않는 박근혜 대통령이나 여당의 총선 필승을 외치는 불법 선거 주무 장관을 '진실한 분'으로 받드는 새누리당처럼 뻔뻔하거나 간이 크지 못하다"며 "새누리당은 노골적으로 공천 개입하고 선거 개입하는 박근혜 대통령 눈치나 보라"고 비난했다.

문 대표 역시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우석 구청장 사례를 들은 뒤 "다만 선거대책기구에 참여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며 "그래서 박 시장도 법적으로 가능한 범위에서 돕겠다고 말한 바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