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이젠 올바른 교과서 만드는 데 협력해야…경제활성화 총력"

[the300]

내입맛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스1

지난 3일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확정고시와 관련, 청와대는 "이제는 올바른 교과서를 만드는 일에 국민들의 지혜와 협력을 모아야 한다"며 "가뭄극복 대책과 민생, 특히 한중 FTA(자유무역협정) 비준 등 경제활성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여야 되겠다"고 밝혔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4일 춘추관에서 기자들로부터 국정교과서 확정고시로 국회 일정이 멈춰선 데 대한 질문을 받고 이 같이 답했다. 국정교과서 정국을 끝내고 민생 중심으로의 정국 전환을 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전날 교육부가 한국사 교과서를 2017년부터 국정교과서로 발행한다고 최종고시한 뒤 새정치민주연합이 국회 주요 일정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당초 전날 오전으로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 개최가 무산됐다. 이밖에 예산심의, 장관 인사청문회 등도 줄줄이 연기됐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