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연합, 교과서 국정화 확정고시 규탄대회…"철회하라"

[the300] 로텐더홀 농성도 지속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를 비롯한 의원 및 당직자들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를 위한 규탄대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5.1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교안 국무총리가 3일 역사교과서 국정화 확정 고시 담화문을 발표한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이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를 위한 규탄대회'를 열었다. 

이날 오전 황 총리가 담화문을 발표한 직후 국회에서 열린 규탄대회에는 문재인 대표, 이종걸 원내대표 등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들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하라'는 현수막을 내걸고 '고시강행 철회하라', '국정교과서 중단하라'는 피켓을 든 채 구호를 외쳤다.

문재인 대표는 "(정부가) 입으로는 자유민주주의를 말하지만 실제로는 부정하면서 독재를 추구하는 세력이라는 것을 알게됐다"며 "역사 교과서는 자유민주주의 부정하는 것으로 자유민주주의 해치는 적이다. 고시 강행은 유신 독재시절에 있었던 긴급조치와 같다"고 비판했다.

문 대표는 전날 한 유럽 국가의 대사와 대화를 나눴다고 밝히면서, 그 대사가 "유럽에는 역사교과서에 정치가 개입하는 이런 개념이 아예 없어서 한국에서 역사 국정교과서 논쟁이 벌어지고 있는 자체를 이해못한다"고 웃으며 말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문 대표는 "자유민주주의와 학문의 자유, 교육의 정치 중립성을 지키겠다"며 "우리아이들이 민주시민으로, 다양한 사고를 하는 창의성 있는 인재로 키워질 수 있도록 올바른 교육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도 "자랑스러운 독립운동 역사를 친일로 대체하려는 시도, 민주화를 군사쿠데타 광기로 덧칠하려는 시도"라며 "한치도 물러서지 않고 국민과 어깨를 나란히 하면서 전력을 다해 싸우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정교과서는 반역사, 몰상식, 비이성"이라며 "미래세대를 평화와 공존을 바탕으로 전세계 넓은 세상으로 나가는 시민으로 끌어갈 것인지, 극우적인 파쇼 및 획일적인 시민으로 키울 것인지에 대한 싸움"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새정치연합은 이날 오후 황교안 총리가 예시를 들며 "현행 교과서가 편향됐다"고 지적한 것을 반박할 계획이다. 전날부터 시작한 국회 로텐더홀 농성도 각 상임위별 의원들을 중심으로 진행한다. 이외에도 국정 교과서 고시에 대한 법적인 대응책 등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