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낡은 진보'에 화난 이유…"무능하고 불안"

[the300](상보)비전위원회 설치·원칙없는 선거연대 금지 등 5대 요구, 주류 겨냥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낡은 진보 청산'과 관련한 세부적인 실천안을 발표하고 있다. 안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수권비전위원회 설치, 윤리심판원 전면 재구성, 당 체질 조명과 개혁을 위한 집중토론, 19대 총선 및 18대 대선 평가보고서 공개검증, 원칙없는 선거·정책연대 금지 명시 등 5가지 요구사항을 밝혔다. 2015.10.11/뉴스1
"우리는 왜 운동권 문화에서 벗어나지 못하는가. 
왜 성장에 무관심한가. 
왜 60대 이상 국민에게 지지를 잃었는가…"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대표는 11일 당내 낡은 진보를 청산해야 한다며 수권비전위원회 설치 등 5대 실행방안을 제안했다. 지난 혁신위를 제도개혁위로 규정하고 자신의 비전위는 보다 근본적 당 체질 개선기구라고 강조했다.

북한에 무비판적이거나 온정적인 세력과는 연대할 수 없다고 말하고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전 대통령도 극복을 통해 제대로 계승할 수 있다고 강조하는 등 광범위한 내부개혁 과제를 제시했다. 이에 대한 당 지도부의 입장 표명도 요구하며 당 주류와 혁신경쟁에 드라이브를 걸었다.

안 전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낡은 진보를 청산하고 정권교체의 길로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배타적·무능·불안·무비전 등 네 가지로 당 현실을 진단하고 이에 따른 개혁기조도 네 가지로 제시했다. 즉 △합리적 개혁 대 기득권 수구의 새 정치구도 구성 △이분법적 사고와 관료주의 병폐 극복 △부패와 저급한 정치행태 척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극복이다.

이를 위해 5가지 실행방안을 내놨다. 당 수권비전위 설치, 윤리심판원 전면 재구성, 김한길-안철수 체제 시절 평가에 대한 집중토론, 19대 총선평가·18대 대선평가 보고서 공개검증과 선거연대 기준 규정이다.

안 전 대표가 특정인을 직접 거론하지 않았지만 2012년 총선을 지휘한 한명숙 지도부부터 대선후보로 나섰던 문재인 대표 등 이른바 친노(친노무현) 세력 전반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제안은 이처럼 주류와 선명하게 대립각을 세우는 한편 당 혁신을 자신의 브랜드로 선점하겠다는 의미도 있다.

내용별로 당의 '불안' 측면에 대해선 노무현 정부 때 추진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제주도 해군기지 건설을 2012년 총선에서 스스로 부정했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 대선 때 통진당(통합진보당) 후보와의 연대는 얻은 표의 몇 배에 해당하는 표를 잃어버린 큰 실책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 실행방안 중 원칙없는 선거·정책연대 금지를 제시했다. 즉 "포용적 대북 화해협력은 적극 추진해야 하지만 북한의 핵과 도발, 인권문제에 무비판적이고 온정적인 입장을 가진 세력과는 결코 연대할 수 없다"는 것이다. 

배타성과 무능에 대해선 흑백논리, 막말정치, 이중잣대, 근본주의 등 강경한 표현을 동원하며 당 내부를 질타했다. 비전이 없다는 점에 대해서도 "민주정부 10년 이후 새로운 발전담론도 제시 못했고 개혁의제 경쟁에서도 뒤처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2007년 이후 포스트 DJ-노무현 시대의 새 비전과 역량을 준비하지 못했다"며 "언제까지 돌아가신 두 분 전직 대통령의 지지가 자신에게 있음을 과시하며 당권을 호소하고 정권교체를 말할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수권비전위원회 설치는 5대 실행방안 중 핵심으로 분석된다. 안 전 대표는 이어진 문답에서 "(당 지도부가) 부분적 노력은 하고 계시지만 근본적이고 종합적인 노력은 부족하다"며 "단순히 정책부분만이 아니고 근본적 행태와 문화개선이 필요한데 그러기 위해 종합적 기구가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 문제에 공론의 장을 열자는 것"이라며 "지난 중앙위원회도 공론의 장을 차단해 부끄러운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당내 누가 '낡은 진보'인가에 대해선 "특정세력을 거론한 것이 아니고 저도 자유로울 수 없다고 본다"고 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선 "역사교과서 국정화 시도와 낡은 이념공세를 즉각 중단해 달라"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