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靑, 선거개입이자 의회민주주의에 대한 도발" 맹공

[the300]문재인 "박 대통령 퇴임 후 보장받으려는 독재적 발상"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문 대표는 이날 여야 대표가 합의한 '안심번호 국민공천제'에 청와대가 반대 입장을 표명한데 대해 "내년 총선에서 친박(친박근혜)의 패권을 유지하고 대통령의 호위무사들을 대거 당선시켜 퇴임 후를 보장받으려는 독재적 발상이다"고 박근혜 대통령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2015.10.2/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는 2일 청와대가 여야 대표가 합의한 '안심번호 국민공천제' 반대하는 것을 두고 "선거개입이자 의회민주주의에 대한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해 "내년 총선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호위무사를 대거 당선시키려는 독재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문 대표는 "청와대가 권력투쟁에 빠져 공천제도의 혁신을 위한 여야 대표간의 합의에 딴지를 거는 것은 3권분립을 훼손하는 것은 물론 의회 민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발"라며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표는 "청와대는 공천문제에 당장 손을 떼야 한다"며 "새누리당도 청와대의 압력에 굴해 여야 합의를 스스로 뒤집는 모습에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종걸 원내대표도 "배신의 정치라는 표현을 써가며 유승민 전 원내대표를 찍어내기 하던 상황, 그 상황이 (현재까지) 계속되었다"라며 "그 목적이 박 대통령의 퇴임 후 상왕정치를 하기 위한 정치작업을 하려는 건 아닌지 심한 의심을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승용 최고위원은 "청와대가 여당 공천에 관여하는 것은 명백한 선거개입이자 삼권분립 훼손, 민주주의를 부정한 권위주의 시대로 퇴행"이라며 "청와대가 여당 대표를 정치적으로 공격하는 유신 부활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전병헌 최고위원은 "대통령 말 한 마디에 대국민 약속이 뒤집어지는 정당을 정상적인 당으로 보기 어렵다"며 "새누리당 당명을 청와당으로 바꾸는 게 어떻겠냐"고 비꼬았다.

오영식 최고위원은 "공천 룰 가지고 새누리당과 청와대의 계파싸움이 참으로 볼썽사납다"며 "청와대가 공천문제를 전면적으로 개입한 것은 유신 권위 독재 시절의 시대착오적 구태적 발상이자 태도"라고 지적했다.

유승희 최고위원도 "양당 대표 합의에 대한 청와대의 노골적 개입은 정당민주주의 훼손, 국민을 대변하는 입법부 위에 청와대가 군림하는 반민주적 행태"라며 "의회 민주주의와 정당 민주주의, 삼권분립을 위해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엿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