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혁신위 인적쇄신안 후폭풍 …원심력 강해지나

[the300]혁신위 VS 박지원 "지역구 선택은 본인의 자유" 조경태 "차라리 제명하라"

김상곤 새정치민주연합 당권재민혁신위원장을 비롯한 혁신위원들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인적쇄신·부패척결 방안을 담은 마지막 혁신안을 발표하고 있다. 2015.9.23/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회가 요구한 인적쇄신안의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다. 재신임 정국 이후 잠잠했던 계파갈등이 당내 비주류를 중심으로 또다시 불거지는 모양새다. 신당론과 맞물려 당의 원심력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우려 고개를 들고 있다. 

24일 혁신위원회는 전날 발표에 이은 고강도 인적 쇄신을 강조했다. 문재인 대표를 겨냥해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지역구인 부산 영도를 출마하라며 압박했다. 전날 부산 출마 요구보다 한 발 나아간 셈이다.

김상곤 혁신위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문 대표의 내년 총선 출마와 관련해 "부산 내에서 김무성 대표의 지역구를 포함해 두세 군데 논의가 있었다"며 말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표가 취약지역과 어려운 조건에 출마를 하고 앞서서 희생하는 모습이 책임있는 결단이라는 의견이 많아 제안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전직 대표와 중진들을 향해 '선당후사'를 해달라며 열세지역 출마도 촉구했다. 조국 혁신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당 대표도 하고 총리도 하고 대통령 비서실장도 하신 분들이 재선 한 번 더 하는 것이 무슨 큰 의미가 있냐"며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열세 지역 출마든 후배를 위한 용퇴든 최종적으로 당이 결정하게 되면 승복해달라"며 압박했다. 

그러자 계파 수장들은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김한길 ·정세균 ·안철수 전 대표는 침묵했지만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공개적으로 혁신안에 대해 반발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YTN 라디오에 출연해 "본인이 동이하지 않는다면 어디로 가라는 것은 옳지 않다"며 "지역구 선택은 본인의 자유"라고 반박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혁신위가 전날 하급심에 유죄판결을 받은 후보자도 공천에서 배제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제1야당이 공천권을 검찰에 반납했다"며 "과연 우리 당을 위해서 누가 앞장서서 싸웠냐"며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자신의 거취에 대해서도 "당에서 어떻게 저에게 하느냐에 따라 결정하겠다"며 여지를 남겼다.


새정치민주연합 조경태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당 혁신위의 '해당행위자 지목'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조 의원은 이 자리에서 "혁신위는 문재인 대표의 전위부대임이 드러났다"며 "징계 운운하지 말고 차라리 나를 제명하라"고 밝혔다. 2015.9.24/사진=뉴스1


당내 비주류도 혁신안에 대한 불만을 공개적으로 토로했다. 전날 혁신위원회로부터 '해당행위자'로 지목받은 조경태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징계 운운하지 말고 나를 제명하라"며 반박했다. 조 의원은 "반대와 비판에 대해 신중하게 검토하고 대안을 제시해야지, 징계하거나 입을 틀어막으려는 것은 독재 정당"이라며 비판했다. 그는 문 대표와 공개토론을 제안하기도 했다. 

새정치연합이 혁신안 후폭풍으로 뒤숭숭하자 신당 창당을 선언한 천정배 무소속 의원은 새정치연합의 원심력이 거세질 것이라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천 의원은 TBS 라디오에서 "안철수 전 대표가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그대로 머무르기 어렵지 않겠냐"며 내다봤다. 당 안팎에서도 재신임 정국이후 봉합됐던 계파 갈등이 다시 증폭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한 당직자는 "인적 쇄신을 기점으로 분열이 본격화되면 또다시 새정치민주연합의 응집력이 약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