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열세지역 출마' 제안 거부 "지역주민과 약속 중요"

[the300]"당, 본질적 혁신과 신뢰 얻는 게 먼저"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권선언 3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내 부정부패 척결을 강조하고 있다. 2015.9.2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3일 김상곤 당 혁신위원장이 열세지역 출마를 요구한 데 대해 "정치인들은 지역주민과의 약속이 중요하다. 노원병엔 서민과 중산층이 많이 모여있는데 그분들 삶의 문제 해결을 약속했다"며 사실상 거부했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 '현대판 음서제' 방지를 위한 공직자윤리법 개정안 설명회를 가진 안 의원은 "지금 혁신위에서 안들이 나왔지만 본질적인 혁신에 충실하고 당의 신뢰를 얻는게 중요하다. 당이 본질적인 혁신과 신뢰를 얻는 게 먼저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의원은 이어 "국민 눈높이에서 판단하면 당이 바뀌지 않았고 혁신이 잘 안됐다고 생각해 혁신 실패라고 말했던 것이다. 본질적인 혁신을 먼저하고, 국민 신뢰 회복한 다음 20대 총선 전략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그러면서 "혁신위에서 노력해 부정부패 근절을 강조한 것은 잘한 일이다"며 "부정부패에 대해서도 기본적으로 일관된 원칙 아래 예외 없이 실행 옮기는 게 중요하다. 원칙에 대한 강조가 없었던 점은 아쉽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