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걸 "野 대통합 논의 기구 제안…文과 함께 자리 걸어야"

[the300] 중앙위에서 제안…"당대표가 주도하고, 원내대표도 책임 지고 추진"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중앙위원회에서 인사말을 마친 뒤 이종걸 원내대표의 박수를 받으며 자리하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이 자리에서 내년 총선의 공천 방향과 문재인 대표의 거취가 걸린 혁신안 의결을 시도한다. 2015.9.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정치민주연합의 이종걸 원내대표가 16일 "대통합 추진기구에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직을 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위원회에서 이같은 의사를 밝혔다. 정세균 상임고문이 천정배 무소속 의원, 정동영 전 의원까지 포함하는 연석회의를 주장했고, 문재인 대표가 이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직후 나온 제안이어서 야권 통합이 향후 키워드로 떠오를 전망이다.

이 원내대표는 중앙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총선승리와 집권을 위해 당의 분열을 치유해야 한다"며 "일치와 통합을 위한 대통합 기구의 성공을 위해서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직을 걸어야 한다고 (중앙위에서)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중앙위 전에 당 대표도 양해한 논의 기구를 설립하기로 제안한 것"이라며 "모든 절차를 당 대표가 주도하고 원내대표도 책임을 지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문 대표와 직접 교감을 나눈 사안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고개를 저었다.

그는 대통합의 추진 시점에 대해 "총선 전이어야 한다"고 말했고, 정세균 상임고문의 연석회의 주장과의 차이점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좀 더 현실성 있는 방안이 돼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혁신안의 중앙위 통과에 따라 사실상 재신임의 1차관문을 넘은 문재인 대표에 대해서는 "입장의 변화가 있을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동안 문 대표가 재신임 의사를 밝힌 이후 꾸준히 문 대표와 각을 세워왔다.

그는 "중앙위 이후로 여러가지 전향적인 변화도 있을 것"이라며 "당 통합, 총선 승리와 집권 가능성이 있는 비전이 담긴 당의 계획을 꼭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