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민노총에 총공세 "노동개혁 훼방, 국민 지탄 받을 것"

[the300]원유철 "노동개혁, 소수 귀족노조 아닌 다수 서민·노동자 위한 것"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뉴스1
노사정 대타협으로 '노동개혁' 입법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는 새누리당이 민주노총과 새정치민주연합에 대한 공세에 나섰다. "노동개혁 무산은 국민의 분노를 살 것"이라는 주장이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16일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노총이 이번 노사정 대타협에 대해 '역사적 최악의 야합'이라며 반발하고 있다"며 "노동개혁을 무산시키려 하거나 훼방하려는 시도는 국민의 지탄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또 "이번 대타협은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한 것이 아니라 노사정 각 주체의 양보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이뤘다는데 의의가 크다"며 "청년 일자리가 있어야 소득이 생기고, 청년의 연애·결혼·출산이 이뤄진다. 노동개혁은 일자리에서 성장, 복지, 행복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원유철 원내대표 역시 "민주노총이 노동개혁에 반발해 총파업을 예고했다"며 "소수 강경노조가 다수인 청년과 비정규의 취업을 위한 개혁에 반대해서는 안된다. 노동개혁은 소수 귀족노조가 아닌 다수 서민과 노동자를 위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여론조사 결과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자들도 노동개혁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반대보다 많다"며 "국민들이 노동개혁에 마음을 모아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인제 최고위원 역시 "영국 캐머런 정부는 △파업 절차 및 조건에 대한 엄격한 제한 △파업 시 빈자리 파견근로 허용 △노동조합비 임금 일괄공제 금지 등 노동개혁 법안에 발동 걸었다"며 노동계에 대한 압박에 나섰다.

황진하 사무총장은 "이번 대타협은 전문가 집단이 100차례 넘는 회의를 거쳐 도출한 합의안"이라며 "벌써 국회에서 야당이 발목을 잡을 것이라는 전망이 있지만 이는 정쟁과 빅딜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정훈 정책위의장 역시 "새누리당은 노동선진화 5개 법안을 이번 정기국회에서 함께 패키지로 통과시틸 것"이라며 "야당의 반대로 노동개혁 법안 통과가 무산되면 내년 총선에서 분노한 청년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표로 심판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