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 전환하면 기관장은 '함박꽃'…HUG 연봉 1억 올려

[the300][2015 국감]대한주택보증→주택도시보증공사, 1억3888만→2억4350만

 

김선덕 주택도시보증공사 사장

 

대한주택보증이 7월1일 주택도시보증공사로 전환하면서 임원진 연봉을 1억원 이상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이 15일 주택도시보증공사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공사의 기관장 연봉은 2억4350만원으로 지난해 1억3888만원보다 1억462만원이 증가했다. 지난해 대비 75%가 증가한 수치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상임이사의 경우 올해 1억7934만원으로 지난해 대비 6824만원(61%)이 증가했다. 상임감사의 경우 올해 1억6968만원으로 지난해보다 5858만원(53%)이 증가했다. 전체 정규직원 임금도 지난해 1.7%보다 증가한 3.8%의 인상률을 예정하고 있다.

과거 대한주택보증 시절 공사는 임직원 연봉을 감축해 왔다. 전체 임직원 평균연봉은 2012년 7717만원, 2013년 7610만원, 2014년 7056만원이었다.

때문에 공사전환을 계기로 은근슬쩍 연봉을 대폭 인상한 것이 아니냐는 게 황 의원의 지적이다.

1월6일 주택도시기금법 개정법률안이 공포되면서 대한주택보증은 7월1일부터 주택도시보증공사로 공기업 체제로 전환했다. 정부의 기업형 임대주택, 도시재생사업 등 정책 사업을 수행하게 되면서 사업영역이 넓어졌다. 특히 115조원에 달하는 주택도시기금을 전담 운영하면서 은행 등 금융권에게는 '슈퍼 갑'으로 통하고 있다. 주요 시중은행들이 주택도시보증공사 전담팀을 따로 꾸렸을 정도다.

황영철 의원은 "공기업의 수익은 국민 편익의 척도인데, 공사로 전환한 지 2달여밖에 안된 공사가 국민들께 얼마만큼의 편익적 성과를 냈는지 의문"이라며 "공기업 체제로 전환했다는 사실 자체가 높은 연봉 책정의 이유는 절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대한주택보증은 29일 부산 남구 문현동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소재 본사에서 주택도시기금 전담 운용업무를 담당하는 ‘기금사업본부’ 출범식을 개최했다. 올 1월 주택도시기금법이 제정됨에 따라 오는 7월 1일부터 주택보증이 주택도시보증공사로 사명을 변경하고 주택도시기금(현 국민주택기금)을 전담 운용하는 기관으로 출범하게 된다. 공사 출범에 앞서 기금업무 실행체계를 본격적으로 구축하기 위해 기금사업본부를 신설한 것. 이에 따라 현 3본부 체제에서 4본부 체제로 개편된다. 기금사업본부는 총 64명 규모로 본점 2개 부서와 2개 금융센터로 구성됐다. 업무역량 강화를 위해 금융기관 등에서 기금업무 수행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도 채용했다. 김선덕 대한주택보증 사장(앞줄 왼쪽 3번째)과 박종홍 기금사업본부장(4번째)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대한주택보증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