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장인지 유세장인지…지역 민원 '밝히는' 의원들

[the300][2015국감]피감기관에 송곳 질문 대신 민원성 질의 이어져

윤명희 새누리당 의원/뉴스1
14일 열린 국정감사에서는 선거 유세장을 방불케 하는 모습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피감기관에 대한 송곳 질문 대신 피감기관장에게 지역구 민원을 의뢰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내년 총선에서 경기도 이천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는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윤명희 새누리당 의원(59·비례대표)은 산림청 국정감사에서 이천 관련 정책 추진을 요구했다.

그는 "현재 조성 중인 이천 목재문화체험장은 경기도의 지역발전특별회계 지출 사업예산 과다로 예산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정상적인 추진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천은 아울렛도 있고 온천도 있어서 수요층이 발생할 수 있다. 산림청장의 적극적인 노력을 부탁 드린다"고 산림청이 관련 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을 요청했다.

윤 의원은 이어 이천에 위치한 잣나무 관리도 산림청에 요구했다. 그는 "현재 잣나무 재선충이 경기도 광주에서 많이 발생했는데 인접지역이 바로 이천이다. 지역을 넘나드는 병해충이니 각별한 예방이 될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미래창조과학부를 상대로 한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선 미래부 이전 문제에 대해 '대전파'와 '과천파'가 맞붙었다. 미래부를 놓고 대전 유성구 당협위원장인 민병주 새누리당 의원(56·비례대표)은 인근 지역인 세종시 이전을, 과천을 지역구로 둔 송호창 새정치민주연합 의원(48·경기 의왕과천)은 과천 잔류를 주장했다.

민 의원은 미래부 국감 첫 질의자로 나서 "법에 따라 미래부가 세종시로 가는 것은 불변의 원칙"이라며 "세종청사 출범 3년 동안 미래부의 세종시 이전이 지연되면서 대덕연구개발특구 등 대전 충청에 있는 과학기술 인프라와의 시너지는커녕 낭비만 더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 의원 질의가 끝나자 송 의원이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미래부의 과천 잔류를 주장하면서 두 사람 간 팽팽한 기싸움이 벌어졌다.

송 의원은 "미래부 이전 문제는 적법하게 해야 되는 게 맞지만 관련법 입법 이후 만들어진 미래부가 어디 소재해야 하는지는 현행법에 나와 있지 않은 상태"라며 "미래부가 과천 청사에 있는 이유는 과학기술 관련 모든 부서 등이 서울 수도권에 집중돼 있기 때문이라 세종시로 이전하면 정부 운영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부산을 지역 기반으로 둔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정훈 새누리당 의원(58·부산 남구갑)도 '지역 사랑'에 동참했다. 김의원은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거래소의 지주회사 전환 시, 자회사를 부산에 설립할 것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지난 4일 발의된 자본시장법 개정안(거래소 지주사 본사를 부산에 두도록 함)을 언급하며 "거래소의 경영지원 및 파생상품 본부와 관련된 회사를 부산에 둔다는 조항은 현행법에 명시돼 있지만 이번 발의 법안에는 내용이 없다"며 "정관 개정 시 거래소의 자회사 역시 본점을 부산에 두도록 해야 한다"고 임종룡 금융위원장에게 요청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