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례대표 축소 놓고 정면충돌…여 "원칙 정해"vs야 "무책임"

[the300]김무성 "비례대표 줄여 농어촌 대표성 확보", 김상곤·김태년 "비례대표 한 석도 못 줄여"

김태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사진=뉴스1

국회의원 정수를 300명으로 유지키로 한 가운데 비례대표 수 축 여부를 두고 여야가 본격적인 충돌을 시작했다.  

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야당 간사인 김태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8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비례대표 의석을 줄여서라도 농어촌 지역구를 지키겠다'고 발언한 데 대해 "집권 여당의 무책임한 행위"라며 맹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워크샵 도중 기자들과 만나 "지금 와서 비례대표를 줄이자는 협상은 (여야가) 협상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야당은 시종일관 비례대표를 줄이지 않겠다는 입장을 공언해왔다"며 이이 밝혔다.

김 의원은 "집권 여당이 이런 무책임한 위를 할 수 있냐"면서 "간사간 합의만 해놓으면 뒤짚는다"고 질타했다. 이어 "지역구를 지키자고 여성과 장애인, 청년, 사회적 약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비례대표 수를 줄일 수 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간사간 협의는 최대한 형행법을 지키는 범위내에서 헌법 재판소 판결을 지키는 상황"이라며 "(김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최소한의 (여야) 의마저 깨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상곤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장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의 방침은 비례대표를 한 석도 줄일 수 없다"며 "(비례대표)를 늘리지 못하더라도 줄이지 않아야 한다. 그래야 국민의 투표 가치가 유지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새누리당은 내년 총선의 선거구 획정과 관련히 비례대표를 줄이더라도 지역구를 늘리는 쪽으로 협상을 진행해야 한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헌법재판소 판결을 존중하지만 기본적으로 지역구를 줄이는 건 맞지 않다"며 "지역구를 늘리고 비례대표를 줄이더라도 지역 대표성이 훼손되서 안된다. 이 원칙으로 정개특위에 임해달라"고 주문했다고 김영우 수석대변인이 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