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임위동향]국토위, 국감 기관증인 354인 채택…기업인은 간사에 일임

[the300]서류제출요구건수는 2만471건

유일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7월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2015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논의 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스1
회 국토교통위원회가 올해 국정감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등 354인을 기관증인으로 채택했다. 또 기업인 등 일반증인에 대해서는 양당 간사에게 위임하기로 결정했다.

국토위는 27일 전체회의를 열고 박 시장과 유일호 국토교통부 장관 등 피감기관 고위공직자 등 354인을 대상으로 한 '2015년 국정감사 증인 등 채택의 건'을 통과시켰다.

관심이 모아진 일반증인에 대해선 여야 의견을 충분히 취합·조율하기 위해 이날 결정하지 않고 다음달 10일로 예정된 국감 전까지 양당 간사가 소속 정당 의원들의 의사를 모아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국토위는 당초 10일로 예정된 국토교통부 국정감사 일정을 국토부의 유라시아 교통물류국제심포지엄 일정과 겹치는 점을 감안해 하루 연기한 11일부터 실시하기로 했다. 추석 전까지 국토부와 산하 공기업의 국감을 마치고 추석 이후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국감을 진행한다.

또 올해 국감 대상 지자체는 서울시, 경기도, 부산시, 전라북도로 결정했다. 부산시와 전북은 다음달 2일 1,2반으로 나눠 분리 실시한다. 부산시는 여당 간사인 김태원 새누리당 의원이, 전북과 새만금개발청은 야당 간사이자 국토위원장 직무대행인 정성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각각 반장을 맡는다.

한편 이번 국감에서 감사대상 서류제출요구건수는 2만471건으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