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500일' 팽목항 찾은 정의화 "9명 시신 수습이 최우선"

[the300]"인명경시·안전불감증 해결 시급"

27일 오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 분향소를 찾은 정의화 국회의장이 세월호 침몰사고 미수습자 가족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뉴스1

정의화 국회의장은 27일 오전 10시 세월호 참사 500일을 맞아 진도 팽목항을 방문해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정 의장은 "세월호 참사 이후 우리 모두 진심으로 울었고 진심으로 분노고 원망했다"며 "무기력과 절망, 죄책감을 느끼며 많은 반성과 결심이 있었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우리 사회의 근본적인 문제인 인명경시 풍조, 안전에 대한 불감증의 해결이 시급하다"며 "우리사회가 이제는 물질주의에서 벗어나 물질과 정신이 조화를 이루는 사회로 바꿔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우리 모두 세월호가 차가운 바다 속으로 가라앉았을 때의 참담함과 비통함을 잊지 않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나가는데 앞장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의장은 "세월호 인양은 미수습자 9명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대한민국 국회가 국민 모두를 끝까지 지켜야하는 의무와 책임이 있는 만큼 국회의장으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진도 팽목항 방문에는 우기종 전라남도 정무부지사와 손영호 진도 부군수, 김성 의장정책수석, 이민경 국회부대변인, 전종민 대외협력비서관 등이 함께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