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엽 "저는 의료영리화 반대론자" 우려 일축

[the300]인사청문회 출석 "건보 보장성 높이는 쪽으로 가야"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앞서 선서하고 있다. 2015.8.2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전 의료영리화 자체를 반대하는 사람"이라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정 후보자는 2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후보자가 의료민영화 내지 영리화를 추진하려는 인사란 비판이 있다"는 김재원 새누리당 의원 지적에 "의료민영화는 현재 필요한 정책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원격의료 쪽에 많은 관심이 있다는 것 때문에 그런 말씀(의료민영화의 적임자)이 나오는걸로 생각하는데 전 의료영리화나 민영화는 아직 추진해야 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오히려 우리의 좋은 국민건강보험 보장성을 높이는 등의 시스템을 갖추는 게 더 중요하다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 후보자는 최근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국면에서 삼성서울병원이 환자 정보 공개를 지체한 데 대해 "이는 아주 잘못된 일이고 이런 일이 발생했을 시 정보를 공개하는 건 지나칠정도로 해야한다고 생각한다"며 "국가방역체계 개편에서도 리스크커뮤니케이션을 갖추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목록